국제

“내 삶을 성교육 콘텐츠로” 伊 포르노배우 이색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생한 내 경험을 성교육 콘텐츠로 제공하겠다."

포르노계의 전설로 불리는 한 남자배우가 이색적 제안을 해 화제다.



이탈리아의 포르노배우 로코 시프레디(51·사진)는 최근 인터넷에서 "성교육을 이탈리아 전역에서 의무화하자"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시프레디는 "성은 아름다운 것이지만 그간 금기처럼 여겨져왔다"며 의무교육과정에 성교육을 포함시키자고 제안했다.

캠페인과 함께 그가 시작한 온라인서명운동은 하루 만에 2만 명이 동참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성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음으로 해서 많은 사회적 문제를 초래한다는 것이 시프레디의 지론이다.

시프레디는 "청소년들이 포르노를 즐기는 건 성교육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포르노는 엔터테인먼트에 불과하지만 오늘날 청소년들에게 성교육의 교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성에 대해 배우고, 상담할 수 있는 문화가 필요하다"며 성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30년 이상 포르노배우로 활동한 시프레디는 자신의 경험을 성교육 콘텐츠로 활용하겠다며 교육현장 방문 구상도 공개했다.

시프레디는 "교육현장(학교)를 직접 찾아가 포르노가 성교육 교재가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알리고 올바른 성교육의 필요성을 학생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에선 성교육 의무화에 대한 법안이 여러 번 발의됐지만 번번히 의회 통과가 무산돼왔다.

시프레디는 "성을 금기시하면 부작용만 커진다"며 교육부장관에게 성교육 의무화를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포르노 배우와 감독으로 활약한 시프레디는 현재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이탈리아의 감성'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그는 스타급 대우를 받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