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암벽 넝쿨사다리 타고 학교 다니는 中 ‘절벽마을’ 아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쓰촨성 아투러얼촌 아이들이 학교를 가기 위해 깎아지른 듯한 절벽에 놓인 사다리를 타고서 내려가고 있다.
사진=신경보

▲ 절벽 위에 만들어진 마을 모습.
사진=신경보

▲ 아이들이 넝쿨 사다리를 타고 절벽을 내려가고 있는 모습.
사진=신경보



중국 쓰촨성(四川省)의 ‘천애절벽 마을’, 72가구가 모여 사는 이 곳은 메이구강(美姑河) 대협곡의 가파른 암벽 위에 위치한다. 해발 1400m, 지면과 800m 수직으로 떨어져 있을 만큼 고지다.

쓰촨성 량산이족자치주(凉山彝族自治州)의 아투러얼촌(阿土勒尔村), 이 마을에 사는 15명의 아이들은 산 아래 위치한 초등학교에 다닌다. 아이들은 학교를 오가기 위해 2시간에 걸쳐 천애절벽을 거치고, 암벽에 걸린 넝쿨계단을 기어올라야 한다. 아이들은 평소 학교에서 기숙생활을 하다가 매달 중순과 말일 주말에는 집으로 돌아온다. 학부모들은 교대로 아이들의 절벽 등반을 돕는다.

마을과 외부 세계를 연결하는 유일한 길은 절벽에 걸려 있는 17줄의 넝쿨계단이다. 마을 가까이에 이르면 수직에 가까운 두 줄기의 넝쿨계단이 100여 미터에 이른다. 넝쿨계단이 없는 절벽은 가장 위험한 곳이다. 이 곳에서 떨어져 비명횡사한 사람만 7~8명에 이른다.

이곳 주민들은 하산에만 한 시간이 넘게 걸리고, 등산에는 90여 분이 걸린다. 외지인의 경우에는 보통 두 배 이상이 걸린다.

마을에는 송신탑이 없어 산 아래에서 방출되는 미약한 신호에 의지해 겨우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눈비가 오는 날이면 주민들은 마을을 벗어나지 않는다. 이런 날씨에 산을 내려가는 것은 생명을 내놓는 일과 매한가지다.

과거 200년 전 이곳은 외부와 단절된 세계로 전쟁도 없고, 근심도 없는 마을이었다. 주민들은 비옥한 토지에서 자급자족하며 평화로운 생활을 해왔다. 그러나 현재 외부세계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반면, 이곳은 나날이 세상과 동떨어져 낙후되고 있다.

주민들은 여전히 자급자족 생활을 하며, 이곳에서 생산하는 산초와 호두를 산아래에서 생활용품 혹은 현금과 교환한다. 사실상 이곳의 토지자원은 풍부하고, 기후 또한 양호하다. 산초나무 등 지역 특산물의 품질 또한 최상급이다. 문제는 이 가파른 절벽을 오가는 교통이다. 도로수리 비용은 6000만 위안(약 109억원)에 이르는데, 거주민은 소수라 정부는 선뜻 자금을 투입할 수 없는 실정이다.

마을 사람들의 간절한 한 가지 소원은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를 보장하는 '안전한 길’이다.

사진=신경보(新京报)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