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편’이 임신 5개월...성전환 부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남편이 임신을 했어요." 에콰도르의 한 여성활동가 가 최근 선뜻 이해할 수 없는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디아나 로드리게스라는 이름의 이 여성활동가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제가 엄마가 된데요. 제 남편이 제 아기를 가졌다고 하네요."는 글을 올려 사람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로드리게스는 남편과 함께 병원에 갔었다며 초음파사진을 SNS 띄웠다. 남편은 임신 5개월이다.

이해하기 힘든 사연의 비밀은 뒤바뀐 부부의 성에 있다.



디아나 로드리게스는 여자이름을 가진 여성이지만 신분증엔 M이라는 표시가 남아 있다. 여자로 살고 있지만 원래는 남자로 태어난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반면 베네수엘라 출신인 남편 페르난도 마차도는 스페인식 남자이름을 가진 여성이지만 F라는 글자가 선명한 신분증을 갖고 있다. 원래는 여자로 태어났지만 성전환수술로 남자가 된 사람이라는 뜻이다.

부부가 모두 성전환자인 독특한 케이스였던 셈이다.

여자가 남자가 되고, 남자가 여자가 되어 만난 부부의 첫 아이 임신 소식은 잠잠했던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다.

대부분은 부부에게 아기가 생겼다는 소식에 축하를 보냈지만 일부는 "여자가 완벽한 남자가 될 수 없고, 남자가 완벽한 여자가 될 수는 없다."며 두 사람을 비난했다.

로드리게스는 "우리를 비난하는 사람은 불행하고, 공허한 사람들일 뿐"이라며 "우리는 완벽한 아버지와 어머니가 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아기가 자라면서 차별을 받을 걸 안다."며 "아이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콰도르에서 성전환 부부가 아기를 가진 건 처음이다.

현지 언론은 "부부의 임신 소식으로 성전환에 대한 찬반론이 다시 충돌하고 있다."며 "아기가 태어나면 논란은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사진=페이스북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