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뿔 달린 고래, 뱀파이어 사슴…상상같은 진짜 동물들

작성 2016.03.15 10:50 ㅣ 수정 2016.03.15 10: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목 뒤의 깃털을 활짝 펼치고 구애하는 어깨걸이 극락조
사진=LabofOrnithology 유튜브 영상 캡처


지구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생물들에 대한 지식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요즘, 아직도 우리에게 생소한 놀라움을 줄 수 있는 신비로운 외모의 생물은 많지 않다. 지난 13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신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놀라운 동물 몇 종류를 엄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 중 일부를 발췌해 옮겨 보았다.

1. 사이가산양(Saiga antelope)

확대보기


사이가 산양은 튜브처럼 생긴 커다란 코를 가진 동물이다. 다른 사슴과 달리 크게 부풀어 오른 듯한 이 코는 흡사 개미핥기나 코끼리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사이가산양의 코는 겨울철에 찬 공기를 품어 따뜻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시베리아 서부, 투르키스탄, 몽골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빙하기 시절부터 지구상에 존재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금은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 다행히 최근 멸종 방지 노력이 이루어져 개체수가 다소 회복됐다.

2. 일각돌고래(Narwhal)

확대보기


머리에 커다란 뿔이 돋았다고 전해지는 ‘유니콘’은 대표적인 환상 속 동물 중 하나이다. 그런데 바다 속에는 이 유니콘을 닮은 ‘일각돌고래’가 실제로 존재하고 있다.
일각돌고래의 ‘뿔’은 사실 윗입술 밖으로 돋아나와 있는 엄니다. 수컷의 경우 이 엄니가 최대 2m를 넘도록 길게 자라기도 한다. 뿔의 용도는 구애 혹은 경쟁자간 다툼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개체수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전 세계에 4만5000~5만 마리 정도가 존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가죽과 엄니의 가치가 높아 사냥이 광범위하게 이루어진다. 기후변화에 취약하며 개체수를 유지가 버거울 만큼 사냥당하는 것으로 추정돼 관심이 필요한 종이다.

3. 줄무늬 텐렉(Streaked tenrec)

확대보기


척삭동물의 일종인 줄무늬 텐렉은 고슴도치를 닮은 독특한 외모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외모보다 더욱 특별한 것은 이들의 의사소통 방식이다. 마다가스카르 섬에 살고 있는 하이랜드 줄무니 텐렉은 위협을 느끼면 등 쪽에 나 있는 가시털을 부딪쳐 마찰음을 낼 수 있으며 이는 포유동물 중에서는 유일무이한 특성이다. 이 소리는 적에 대한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다른 동료들에게 보내는 경고 신호의 역할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 어깨걸이 극락조(Superb bird-of-paradise)

확대보기


일반적으로 극락조들은 길게 뻗은 꼬리 깃털로 유명하다. 그러나 어깨걸이 극락조는 사촌들과 달리 꼬리가 아닌 가슴에 밝은 파란색 깃털 장식이 붙어 있는 독특한 새다.
수컷 어깨걸이 극락조는 짝짓기철이 되면 구애의 춤을 추는 습성이 있는데, 이때는 목 뒤에 나 있는 깃털을 완전히 펼쳐 전면에서 봤을 경우 커다란 타원형 원반처럼 보인다. 이 원반은 초승달 모양의 가슴 깃털과 어우러져 독특한 모습을 연출하게 된다.

5. 사향노루(Musk deer)

확대보기


해외에서는 ‘뱀파이어 사슴’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하는 사향노루는 국내에도 서식하는 사슴의 일종이다. 암수 모두 뿔이 없는 대신 수컷의 경우 위턱의 송곳니가 길게 자라 입 밖으로 나와 있는 까닭에 이런 별명이 붙었다. 이 송곳니는 수컷끼리의 싸움에 사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생후 3년이 지난 수컷의 배에는 사향샘이 발달하며, 한 마리당 28~30g 정도의 사향이 채취된다. 국내에서는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맨 위)/위키미디아 커먼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