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인터넷의 집’ 구글 데이터센터 첫 공개…입체적 VR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글 데이터센터



구글 데이터센터는 '금단의 공간'이다. 일반인 뿐 아니라 구글의 직원들도 함부로 들어갈 수 없다. 극히 제한된 일부 인원만 드나들 수 있을 뿐이다. 바로 전세계 인터넷을 모두 공급하고 연결하며 정보를 처리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구글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 '인터넷의 집'인 데이터센터 내부의 모습을 360도 가상현실(VR)로 제작해 최초로 공개했다. 주로 사용자가 검색하는 결과를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보여주기 위해 정보를 처리하는 과정을 담당하기 때문에 이처럼 보안에 엄격하다.



구글의 초대형 데이터센터는 미국에만 총 6곳, 아시아에 3곳, 유럽에 3곳, 칠레에 1곳 등이 있으며, 유튜브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이번 영상은 오리건 주 댈러스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로서 마치 직접 현장을 찾아가 둘러보는 것처럼 외부와 내부를 입체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영상에 등장하는 구글 직원은 구글의 데이터센터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담당자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설명하며, 특히 거대한 창고를 연상케 하는 센터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 홍채인식 등 이중인증작업을 거치는 모습 등도 등장한다.


뿐만 아니라 하드 드라이브에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를 완전 삭제하기 위해, 거대한 분쇄기를 이용해 하드 드라이브를 완전하게 파괴하는 모습도 포함돼 있다.

이번 영상은 구글의 핵심 센터 중 하나로 꼽히는 데이터센터 내부를 볼 수 있다는 점 뿐만 아니라, 구글이 ‘차세대 먹거리’로 꼽는 가상현실 기술을 이용해 이를 촬영하고 기존 동영상에서 보기 드문 ‘360도 영상’이라는 점에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더욱 사로잡고 있다.

한편 해당 영상은 구글 크롬을 이용하는 데스크톱과 유투브 애플리케이션 혹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상현실 영상을 볼 수 있는 구글 카드보드 등을 이용해 볼 수 있다. 다만 인터넷익스플로러 브라우저는 360도 영상은 지원하지 않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