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목숨 건 인증샷’…해외언론 뭇매 맞은 한국관광객 셀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많은 관광객이 몰려드는 세븐시스터즈의 절벽(사진=포토리아)



유명 관광지에서 더 나은 한 컷을 향한 한국인들의 아찔한 연출은 가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소셜미디어에서 앞 다투어 올리는 성지순례 인증 샷도 이에 못지않다.

영국의 텔레그래프와 데일리메일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여행객들이 영국 남부 인스트본에 있는 150m의 위태로운 세븐 시스터즈의 석회암 절벽 끝에서 사진 포즈를 취하다 연안 경비대의 저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생명을 담보로 낭떠러지에서 아찔한 사진을 찍은 여행객들은 한국인들이다.

사진 속 크림색의 드레스를 입은 여성은 한쪽 다리로만 중심을 잡고 절벽 끝에 서있다. 또 검은색 외투와 운동복차림의 한 여성은 양손을 넓게 벌린 채 벼랑 끄트머리에 앉아 다리를 달랑거리며 앉아 있다.

'자살낙원'이라고도 불리는 석회암 절벽은 세븐 시스터즈에서 유명한 장소다. 세븐시스터즈에는 7개의 높이가 다른 백색의 석회암 절벽이 있는데,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자연경관 중 하나로 꼽힌다. 사고의 위험성이 높은데 반해 절벽 끝에는 따로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

절벽은 석회질의 지층이 오랜 시간동안 파도에 의해 깎여 만들어진다. 잦은 폭풍이 몰아쳐 만든 연화작용으로 인해 석회암 절벽의 바위가 매년 약 10인치씩 유실된다고 한다.

올해도 절벽의 붕괴모습이 주기적으로 보도됐으며, 5월에는 250피트(76m)높이 절벽의 상당 부분이 바다로 떨어지는 놀랄만한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문제는 실제로 금이 갈라져 벼랑이 무너지는 가장 위험한 순간에 언제든 처할 수 있다는 점이다.

▲ 지난 23일(현지시간)에 데일리메일에서 보도된 기사의 제목(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절벽근처를 순찰하는 해안경비대는 "관광객들의 위험한 행동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은 자제를 부탁하는 일이다"라며 "절벽 주변에 경고 표지판이 있으며 교육만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다른 해안경비대 관계자 역시 "최근 몇 개월 간 해안부근에서 수많은 절벽이 붕괴하는 모습을 지켜봐왔고, 장소에 따라 절벽들이 매우 불안정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또한 "어떤 사진도 생명보다 가치 있지는 않다"며 "극적인 사진을 얻기 위해 절벽으로 가는 무모한 행위를 하지말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0월에 출범한 국가재해 상담서비스의 #SelfieSafty와 함께 절벽 위 사진포즈의 위험성을 강조하는 캠페인도 벌어지고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