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힘겨운 월요병?’ 물 마시는 양 늘리면 없앨 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말에 내리 쉬었건만 월요일 사무실에 앉아 일하는 것은 쉽게 적응이 되지 않는다. 게다가 연말 크리스마스의 흥청거림까지 즐긴 뒤라면 그 힘겨움이 몇 배 더 클 수 있다.

일요일 오후부터 괜히 우울해지고 몸이 급격히 찌뿌둥해지곤 한다. 흔히들 '월요병'이라고 부르는 현상이다. 사실 마음의 병에 가깝지만, 몸 상태를 바꾸면서 마음의 상태를 바꾸는 게 필요하다.

방법은 있다. 힘겹고 나른하다면 우선 물을 한 번 마셔보자. 뜻밖에 쉽게 나른함을 물리치고 업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미국 인기 인터넷 매체 마이크(MIC)에 따르면, 물을 마시는 것으로 기분과 활력을 올릴 수 있다. 일의 생산성이 오르지 않는다면 한 번 시도해보자. 물을 마시는 것에는 많은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관절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할 뿐만 아니라 몸에서 노폐물을 배출시킨다.



그 외에도 물 섭취량을 늘리는 것이 기분과 에너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한 연구결과가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됐었다.

이 연구는 물을 마시는 것이 기분과 에너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했다. 대상은 두 그룹.

한 그룹은 습관적으로 하루에 2~4ℓ에 해당하는 많은 물을 마시는 사람들이며, 나머지 그룹은 하루에 1.2ℓ 이하에 해당하는 적은 물을 마시는 사람들이다.

많은 물을 마시던 그룹 22명은 하루에 1ℓ까지만 마시게 했고, 반대로 적은 물을 마시던 그룹 30명은 하루에 2.5ℓ까지 물을 더 많이 마시게 했다.

3일 동안 참가자들은 각각 기분과 졸음, 갈증 등 다양한 감각을 측정하기 위한 일련의 시험에 임했다.

결과적으로는 많은 부모가 평소 자녀에게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고 몇 번이나 말해왔던 것이 옳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물을 많이 마시던 사람은 제한된 물 섭취량에 만족감과 침착함 등 긍정적인 감정과 활력이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물을 적게 마시던 사람은 늘어난 물 섭취량에 피로함과 혼란스러움, 졸음 등의 감각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결과는 습관적인 물 섭취량을 늘리거나 줄인 변화가 각각의 기분과 감각에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영향을 갖는 것이 개인 특유의 물 섭취 습관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하루에 섭취해야 할 물의 양은 얼마일까?



미국 학술원(National Academies) 산하 미국 의학원(Institute of Medicine)에 따르면, 하루에 섭취해야 할 물(음식 통한 섭취 포함)의 양은 여성이 약 2.7ℓ, 남성은 약 3.7ℓ다.

하지만 중동 등 더운 지역에 살거나 신체 활동이 많은 사람은 더 많은 물을 마셔야 한다. 물론 겨울철은 상대적으로 탈수 현상이 적기 때문에 필요량보다 조금 적어도 관계 없다.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마셔야 해 힘들게 여겨진다면 다음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도 좋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물에 레몬이나 라임을 넣어 마시거나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실 것을 권장한다. 또한 이동 중에도 물을 마시거나 식당에서도 물을 주문하라고 추천하고 있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