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름 속을 날아가는 또 다른 여객기의 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객기 창밖으로 보이는 또 한 대의 여객기 정체는 무엇일까?

최근 미항공우주국(NASA)은 구름 속을 날아가는 여객기 모습이 포착된 사진을 ‘오늘의 천체사진’(APOD)으로 공개했다.

구름 속 여객기는 이 사진이 촬영된 여객기와 매우 가까운 곳을 날고 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비행의 특성상 두 여객기가 너무 가까워 위험천만한 사고를 일으킬 수도 있는 위치.

그러나 구름 속 여객기는 놀랍게도 사진이 촬영된 여객기의 그림자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을 ‘브로켄의 요괴’(Brocken spectre) 혹은 '후광'(Heiligenschein)이라 부른다.


브로켄의 요괴는 산 정상에서 자신의 그림자가 전방의 안개나 구름에 비쳐 발생하는 것으로 과거 독일 브로켄산에서 등산가가 이 기상 현상을 보고 요괴로 착각했다고 해 이같은 으스스한 이름이 붙었다. 곧 특별한 이 현상을 구경하기 위해서는 여객기는 태양의 맞은 편에 위치해야 하며 구름 속에 태양 빛을 반사, 굴절시키는 과정을 겪어야 신비로운 장면을 구경할 수 있는 셈이다.

흥미로운 이 사진은 2주 전 미국 미시간주 상공 위에서 촬영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