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명진의 외국인관광 이야기] 국내 스마트관광 ‘정보 컨시어지’ 중요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근 스마트폰을 활용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관광공사가 선보인 대한민국 구석구석 어플 등 국내 스마트관광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눈에 띈다.



최근 스마트폰을 활용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관광공사가 선보인 대한민국 구석구석 어플 등 국내 스마트관광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눈에 띈다.

스마트관광이 무엇이기에 연일 이슈가 되는 것일까? ‘스마트관광’이란 휴대폰, 태블릿 등 IT기기를 통해 숙박부터 관광지 예약, 음식점 등 여행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관광이다. 특히 우리나라 관광시장은 동남아나 유럽과 같은 자연 관광국가와 성격이 달라 관광편의 인프라와 직결된 스마트관광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된다.

갈수록 검색을 통해 정보를 조회하고 입국하는 개별관광객들이 늘고 있는 시점인 만큼 스마트관광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실제 2015년 한국관광공사 자료에 따르면 71.5% 관광객이 인터넷으로 여행정보를 입수했다고 분석되는 등 새로운 변화가 감지된다.

필자는 스마트관광 시대와 관련하여 국내 외국인 관광 시장에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안하고 싶다. ‘컨시어지’란 고객의 요구에 맞춰 모든 것을 일괄적으로 처리해주는 가이드 서비스를 의미하며 이를 IT화 할 경우 높은 부가가치가 기대된다. 디지털 컨시어지 중에서도 한국 관광에 필요한 건 단연 '정보 컨시어지'다.

관광객들은 단순히 구글이나 여행책 등에 나열된 불특정 정보에 의존하는 것 보다 그들이 원하는 정보를 정확히 제공받을 수 있는 콘텐츠 제공에 관심이 높다. 이러한 니즈에 맞춰 대한민국 방방곡곡 숨어있는 다양한 볼거리 놀거리는 물론, 스토리텔링 기반의 취향별 관광 코스를 제시한다면 한국 관광을 더욱 풍요롭게 만드는데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정보 컨시어지하면 얼핏 그 범위가 무한해 어려울 것 같지만 우리가 외국을 여행할 때 어떤 것이 필요했는지, 어디서 가장 만족했었는지 떠올리면 간단히 답을 찾을 수 있다. 잊지 못할 맛을 선사한 식당, 이야기가 깃든 장소, 편안한 잠자리 등 사람마다 여행의 순간순간 감동을 느끼는 포인트가 다른 만큼 필요한 정보를 맞춤으로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면 국내 관광 시장의 현주소는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

또한 실력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관광 스타트업과 데이터베이스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는 관광업계의 연결고리를 찾아 이를 활용한다면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창출 하는 스마트 관광 상품이 탄생할 것이라 생각된다.

현재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유수의 인바운드 여행사들은 다양한 국내 여행지, 맛집, 교통, 숙박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연령별, 취향별로 고객들에게 어떤 테마의 여행이 어울리는지 이미 빅데이터를 가지고 있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수요파악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정보력도 갖추고 있다.

이들이 IT와 어떻게 결합돼 나갈 것인가가 미래 스마트관광의 모습을 새롭게 써 내려가는 기준이 될 것이다.

손 안의 스마트기기로 여행지의 모든 것을 즐기고 누릴 수 있는 스마트관광. 시장의 빠른 안착을 위해 민관을 포괄한 관련 업계의 융복합이 이뤄지길 바라며 국내 관광업계 부흥의 새로운 대안으로 바로 서길 기대해 본다.

정명진 여행 칼럼니스트(코스모진 여행사 대표) dosa3141@cosmoji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