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자녀의 나이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반려동물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신의 자녀가 반려동물을 기르길 원하면 일반적으로 개나 고양이를 떠올리기 쉬울 것이다. 하지만 반려동물은 자녀의 나이에 따라 달리 정하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다음은 반려동물의 가족을 찾아주는 사이트 팻파인더(Petfinder)가 제공하는 ‘자녀 나이에 적합한 반려동물’ 목록이다. 이는 반려동물의 수명이나 주인에게 요구되는 주의사항 정도에 따라 작성된 것이라고 한다.

만일 당신이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도 자녀가 반려동물에 관심을 쏟는 시기가 지나버리면 결국 반려동물을 돌보는 이는 당신이 될 수밖에 없으니 이 같은 상황은 원하지 않을 것이다. 반려동물을 돌보는 것은 아이에게 책임감의 소중함을 가르칠 기회가 되기도 하니 참고해보는 것은 어떨까.

· 3세 미만 : 현재 기르고 있는 반려동물이 있다면 아이를 그 동물에 익숙하게 만드는데 전념하라. 이 나이에 새로운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은 부적절하다.

· 3세부터 5세까지 : 기니피그가 좋다. 사람과의 접촉을 좋아하고 물어뜯을 일도 거의 없으며 기분이 좋으면 끽끽 소리를 내기 때문이다. 아이는 물과 먹이를 주는 심부름을 할 수 있다.

· 5세부터 10세까지 : 햄스터나 금붕어 등 케이지나 수조에 넣고 기르는 반려동물이 좋다. 아이는 부모의 도움으로 케이지 등을 청소할 수 있다. 하지만 물과 먹이가 제대로 있거나 케이지가 꼭꼭 닫혔는지는 부모가 항상 확인할 필요가 있다.

· 10세부터 13세까지 : 책임감을 느끼고 개나 고양이, 또는 토끼를 기를 수 있는 나이다. 이 나이의 아이라면, 먹이 주기나 산책 및 놀아주기, 케이지나 배변판 청소를 할 수 있다. 하지만 반려동물에게 필요한 모든 것이 충분한지 부모는 항상 점검할 필요가 있다. 또한 개 훈련 교실에 참여하는 것도 아이에게는 소중한 배움의 기회가 된다.

· 14세부터 17세까지 : 아이는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는 나이이므로 반려동물에 할애하는 시간은 줄어든다. 따라서 이 시기에는 작은 새나 물고기가 좋다. 아이가 대학에 가기 위해 집을 나가게 되면 반려동물 돌보기는 부모의 몫이 된다는 것을 잊지 말길 바란다.

자녀가 개나 고양이를 기를만한 책임감이 있는지를 최종적으로 판단해야 할 사람은 아이를 가장 잘 아는 부모 당신이다.

반려동물을 기르기 전 자녀의 생활 방식과 평소 어느 정도의 책임감을 느끼고 자기 역할을 해내고 있는지를 고려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