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타 모자 쓰고 IS에 ‘폭탄 선물’하는 美공군 조종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지구촌이 크리스마스로 들떠있을 때 이라크와 시리아 일부 지역에는 뜻밖의 '선물'이 배달됐다.

최근 미 공군은 "전투기 조종사들이 전통적인 산타 모자를 쓰고 크리스마스에 비행했다"고 밝혔다. 이 비행은 이라크와 시리아 북부를 점령 중인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국제연합군의 합동작전인 ‘내부 해결 작전’(Operation Inherent Resolve)의 일환이다. 

곧 이날 미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은 산타 모자를 쓰고 IS 지역에 폭탄을 배달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당일 미 공군은 이라크 모술과 시리아 라카에 총 18차례의 폭격을 펼쳤다. 두 지역은 IS의 최후 거점으로 미군 주도 서방 동맹군과 이라크 정부군이 총 공세에 들어갔으나 격렬한 저항으로 다소 주춤한 상태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이라크 정부군은 모술의 약 25%를 탈환한 상황이며 미군은 이번 크리스마스 폭격처럼 주로 하늘에서 전투를 지원하고 있다.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IS를 완전히 제거하는데 3개월이 더 필요하다"면서 기존 연내 탈환 계획에서 한발 물러섰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