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테인리스 수도꼭지, 교체 안 하면 질병 일으킨다”(연구)

작성 2017.08.29 16:54 ㅣ 수정 2017.08.29 16: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스테인리스 수도꼭지, 교체 안 하면 질병 일으킨다”


스테인리스스틸로 된 싱크대의 수도꼭지가 레지오넬라증이라는 치명적인 질병에 걸릴 위험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레지오넬라증은 물에 사는 레지오넬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으로, 급성 폐렴이나 폰티악 열병을 일으킨다.

28일(현지시간) 영국 과학전문 뉴사이언티스트에 따르면, 네덜란드 켄네머란드 공중보건 연구소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진이 가정에서 흔히 쓰는 싱크대의 수도꼭지 3종을 장기간 검사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국제 위생과 환경 건강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Hygiene and Environmental Health) 최신호(18일자)에 발표된 이번 논문에서 연구진은 각각 스테인리스스틸과 황동 세라믹, 그리고 황동(온도조절 믹서 내장)으로 된 수도꼭지(밸브) 3종이 장착된 싱크대 음용수 장치 환경 4가지를 분석했다.

첫 번째 장치에는 식수, 그다음 장치에는 식수와 주철 녹으로 채웠다. 이어 세 번째 장치에는 식수에 레지오넬라균을 넣고 마지막 장치에는 거기에 주절 녹까지 첨가했다.

그리고 34개월간 이들 장치에서 채취한 냉수 표본 450개를 분석해 레지오넬라균이 얼마나 증식했는지 살폈다.

그 결과, 레지오넬라균에 오염되고 주철 녹이 들어있는 스테인리스스틸 수도꼭지로 채취한 냉수에서 레지오넬라균 농도가 46.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레지오넬라균이 들어있긴 하지만 주철 녹이 없는 스테인리스스틸 수도꼭지에서 채취한 냉수에는 그 농도가 14.3%로 낮았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스테인리스스틸 수도꼭지의 보호 코팅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부식해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도 레지오넬라균의 증식은 녹과 깊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는 음용수 장치에 쓰이는 수도꼭지 유형과 주철 녹의 유무가 레지오넬라균의 증식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꼭지를 판매하기 전에 세균 위험성에 대해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연구논문을 검토한 미국 피츠버그대학의 빅터 유 박사는 “이런 수도꼭지와 레지오넬라증의 관계는 실제 질병이 생긴 환자들의 수를 산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명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사진=ⓒ kazoka303030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