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어릴 때 동기부여, IQ보다 성공에 더 큰 영향 줘”(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릴 때 동기부여, IQ보다 성공에 더 큰 영향 줘”



동기부여가 지능지수(IQ)보다 성공에 더 큰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앨런과 아델 고트프리트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1979년부터 신생아 100여 명이 성인이 될 때까지 6개월마다 추적 조사한 연구를 통해 인생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은 IQ보다 동기부여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부모나 교사와의 인터뷰는 물론 학교 성적표 등 여러 자료를 수집했다. 그리고 IQ 검사를 통해 각자의 지능 수준을 측정했다. 그렇게 모은 정보 건수는 약 1만 8000건에 달하는 데 이는 상세한 개인 정보여서 연구팀은 이 자료를 “무덤까지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어렸을 때 동기 부여가 잘 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움에 대해 동기가 얼마나 되는지 측정하기 위해 시행한 ‘아동 학습 내재적 동기 검사’(CAIMI)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아이들 즉 ‘스스로 공부하는 걸 즐길 수 있는 아이들’은 학교에서 성적이 좋았고 더욱 수준이 높은 반에 들어갈 수 있으며 심지어 같은 반 친구들 사이에서도 높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이런 아이들은 자신감이 커 반에서도 리더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았고 청소년기에 들어서도 어려운 과제에 도전하고 리더십 능력을 발휘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런 아이의 IQ를 측정한 결과, 일반적으로 ‘지능이 높다’고 간주하는 IQ 130을 보인 아이들은 전체 참가자 중 19%에 불과했다. 하지만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동기 부여를 잘하는 아이와 IQ가 높은 아이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이 연구에서 밝혀졌다. 즉 학교에서 높은 성적을 거두고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아이와 IQ가 높은 아이 사이에는 유의미한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뛰어난 결과를 내는 데 있어 아이의 본질적인 동기부여 능력이 높으면 IQ가 높은 것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이 연구에서는 이런 동기부여 능력이 아이가 자란 가정에서의 교육이 적지 않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부모가 책을 많이 읽어주는 가정의 아이는 책을 읽는 습관이 배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또 이런 경향은 집안에 책이 얼마나 많이 있느냐는 전혀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이렇게 해서 배움에 호기심을 갖게 된 아이들은 과학에 관심이 크고 고등학생이 됐을 때도 더욱 수준 높은 반에 들어가는 경향이 있었다. 즉 아이에게 호기심과 자립심, 그리고 노력하는 법을 알려주면 아이 스스로 동기를 갖게 돼 좋은 성과로 이어지고 그 영향은 나이가 들어서도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델 고트프리드 박사는 “자녀가 9세 때 어떤 일을 하고 있었느냐는 것은 그 즉시 결과뿐만 아니라, 그 후 인생에도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사진=ⓒ WavebreakMediaMicro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