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놀이시즌 맞은 브라질에 자이언트 해파리떼 기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격적인 물놀이시즌을 맞은 브라질에 해파리가 떼지어 출현, 비상이 걸렸다.

해파리가 무더기로 발견된 곳은 여름이면 수백 만이 찾는다는 인기 휴양지 리우데자네이루 해변, 일명 '그린 해변'이라고 불리는 벨트다.

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변에는 웬만한 사람 얼굴보다 큰 해파리들이 몰려왔다.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해파리가 상륙작전을 준비하듯 바다를 덮고 있다.

성급한 해파리들은 일찌감치 물을 벗어나 모래사장에도 지뢰처럼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일부 해파리는 자이언트급으로 덩치가 엄청나다.

친구와 함께 리우 바다를 찾은 마세도는 해수욕을 하다가 해파리를 만나 기겁을 하고 탈출했다.

마세도는 "물에 들어가 친구와 얘기를 나누고 있는데 갑자기 화상을 입은 것처럼 뜨거움을 느꼈다"면서 "주변을 보니 해파리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해파리가 떼지어 등장하면서 리우에선 식초를 찾는 사람이 부쩍 늘어났다. 브라질에선 해파리에 쏘인 곳엔 식초를 바르면 좋다는 민간치료법이 널리 알려져 있다. 어부들도 해파리와의 전쟁에 나섰다.

리우의 어부 세사르 카르두주(42)는 하루 동안 해파리 30여 마리를 잡았다. 일부러 해파리를 잡으려 한 건 아니지만 어망에 걸린 것들이다.

카르두주는 "해파리는 독성이 있어 만지기가 쉽지 않다"면서 "어망에 걸린 해파리를 떼어내는 데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브라질 당국은 해파리 주의보를 발동했다.



'그린 해변'에 속해 있는 지방도시 만가라티바는 "형태를 볼 때 독성을 가진 해파리로 보인다"면서 "알러지를 일으킬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지방도시 앙그라도스레이스는 "해파리는 일단 위험한 존재로 보는 게 안전하다"면서 "절대 접촉을 피하라"고 당부했다.

사진=글로보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