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만 이용해 요리하는 영상 논란…알고보니 예술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생 양파를 먹는 것이 아니다. 요리에 넣기 위해 다듬는 중이다.



입으로 칠면조 로스트를 요리하는 법을 보여주는 한 여성의 영상이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입으로 요리하기’라는 영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비위를 상하게 했다고 전했다.

6분 남짓한 영상에는 리바 갓프레이라는 이름의 여성이 등장한다. 그녀는 주방 도구는 일절 사용하지 않고 입으로만 칠면조 속을 채우는데 필요한 재료를 다듬었다. 양파, 마늘, 당근, 샐러리, 파슬리 등의 생 야채를 물어 뜯어 잘게 씹은 다음 믹싱 볼에 모두 뱉었다.

그리고 빵과 레몬을 입으로 뜯어 넣고 버터 역시 소량을 베물어 야채와 한데 섞었다. 특히 날달걀의 경우는 깨뜨려서 입 안에 넣어 구슬린다음 그릇에 뱉었고, 준비해 둔 칠면조 안에 모든 재료를 채워넣고 오븐에 가열했다.

▲ 여성은 칼을 이용하는 대신 입으로 칠면조 안에 들어가는 속 재료를 모두 다듬었다.



집단 구토 공세를 불러 일으키는 이 영상은 사실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촬영된 창작물이다. 영국인 예술가 나단 세디아는 요리로 인한 부상을 피하고 싶은 바람에서 입을 올인원(all-in-one) 도구로 사용하는데 영감을 얻었다.

세디아는 “난 요리를 사랑하지만 칼을 좋아하지 않는다. 칼 때문에 다칠 수 있다는 생각은 나를 두렵게 만든다. 이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을 생각해냈고, 주방을 안전한 장소로 만드는 것 또한 새로운 요리 스타일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은 아주 훌륭한 도구다. 자르고 썰고 씹고 휘젓고 비벼 부스러뜨릴 수도 있다. 입으로 요리를 한다면 많은 비용을 들지 않고 주방의 위험요소를 최소화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요리법을 공개할 계획임을 전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 않다. 많은 네티즌들은 “이 영상은 끔찍하다. 그녀가 모든 재료를 하나로 합치는 장면을 지켜보기 어려웠다”라거나 “농담이라고 말하길 기다리면서 난 이 모든 걸 끝까지 지켜봤다. 결국 영상을 모두 본 내가 불쌍하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