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만 달러 뿌리고 강아지로 차 닦고…英금수저의 ‘돈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호화스러운 생활을 과시하는 이른바 영국판 '금수저'들이 또다시 영상을 통해 '자랑질'에 나섰다.

지난 2일(현지시간) ‘런던의 부유한 아이들’(Rich Kids of London)이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흥미로운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슈퍼카인 페라리 뒤 바닥에 총 10만 달러의 현금을 쌓아두고는 시동을 걸어 바람에 날리는 내용의 영상. 한마디로 돈자랑에 여념이 없는 황당하고 어이없는 행동이지만 이 영상은 올린 지 14시간도 안돼 7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할 만큼 인기를 끌었다.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런던의 부유한 아이들'은 현지에 거주하는 10~20대 재력가 자식들이 모인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알려져있다. 문제는 이들이 계정을 통해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자신의 호화스러운 생활을 과시한다는 점이다. 현금을 휴지로 사용하거나 슈퍼카를 타는 모습을 자랑하는 영상이 대표적.



특히 지난해 5월에는 마세라티 MC12 자동차를 몰티즈 강아지로 닦는 모습까지 영상으로 올라와 동물학대 논란이 일기도 했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엄청난 부자인 부모를 둔 덕에 호강하는 철없는 자식들"이라면서 "도를 넘은 재력인증이 사회적인 위화감도 조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