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장실서 휴지로도…화재에도 살아남은 400년 된 성경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400년 전 제작된 뒤 전쟁과 화재, 약탈 등의 고난을 피하고 ‘살아남은’ 성서가 공개를 앞두고 있어 종교계 및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웨일스 지방의 한 교회에서 발견된 이 성서는 1500년대부터 웨일스 지역에서 처음 나온 신약성서인 ‘웨일스 성서’의 일종이다. 현재 영국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성서는 이 웨일스 성서의 현대판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성서는 원래 웨일스 남서부에 속해 있던 도시인 펨브룩셔의 한 교회 뒤편에서 1990년대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당시에는 해당 성서가 발견됐을 당시 교회 및 주민들은 이 성서의 가치를 알아보지 못해 방치돼 있었다. 일부 페이지는 화장실에서 휴지 대용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하지만 2년 전에서야 이 성서의 가치가 새롭게 조명됐고, 전문가들의 연구 끝에 이 성서가 약 400년 전인 1620년 전 만들어진 웨일스 성서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전문가들에 다르면 이 성서는 그간 해당 지역에서 수차례 발생한 전쟁과 화재 등 재난 속에서도 무사히 살아남았다. 특히 1797년 2월 프랑스 군의 상륙작전으로 1400명의 군인이 해당 지역을 침략해 약탈과 방화를 일삼았던 끔찍한 상황에서도 이 성서는 큰 피해를 입지 않았다.

해당 성서를 연구해 온 웨일스대학 연구진은 “이 성서는 프랑스의 공습과 몇 차례의 화재에도 불구하고 무사히 보존돼 왔다. 특히 프랑스의 대대적인 상륙작전이 있었을 당시, 이미 이 성서는 발간된 지 약 200년이 흐른 뒤였다”고 전했다.

이어 “내부 곳곳이 찢어지거나 뜯긴 흔적이 있는데, 이는 당시 프랑스 군인들이 성서에 손을 댔다는 증거인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겉면은 가죽으로 쌓여 있었으며, 각각의 페이지가 단단하게 묶여있는 것을 확인했다. 매우 진귀한 성경책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성서는 온도와 습도가 적정하게 유지되는 특수 공간에 보관돼 있으며, 다음달 웨일스의 국립박물관으로 옮겨져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