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시리아 내에서 자국 기지 공격한 드론 상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가 시리아 내 자국 기지를 공격한 드론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 러시아가 시리아 내 자국 기지를 공격한 드론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가 최근 시리아 내 자국 공군기지 두 곳을 공격한 드론을 공개하고, 드론 공격의 배후와 위험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러시아가 임대해 사용하는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의 흐메이밈 공군기지와 서부 타르투스 해군기지가 현지 반군의 대규모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현지 반군의 공격에 동원된 드론은 총 13대이며, 이중 10대는 흐메이밈 기지로, 나머지 3대는 타르투스 기지로 접근했다. 이후 문제의 드론 중 10대는 러시아 방공미사일 부대의 지대공 미사일로 격추시키거나 지상과 충돌해 폭발했고, 3대는 조종을 가로채 러시아 기지 밖에서 무사히 착륙시켜 압수했다.

국방부는 현지시간으로 11일 모스크바에서 착륙시킨 드론 3대 중 2대를 부품과 구조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완전 개방해 공개했다. 한쪽 날개에 4발씩, 총 8발의 폭탄을 장착했으며, 폭탄은 반경 50m이내를 살상할 수 있는 쇠구슬로 가득 차 있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드론을 공개하는 자리에서 “해당 공격용 드론은 정밀한 타격이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이는 대외 원조가 없이는 만들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리아 내에서 러시아를 공격한 드론은 인터넷으로 연결된 위성 내비게이션 데이터와 매우 정교한 테스트와 복잡한 기술 없이는 운용이 불가능한 드론”이라면서 “해당 드론은 매우 특별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드론 공격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제의 드론이 미국의 지원을 받는 온건 반군 지역에서 발진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하지만 미국 국방부는 반군이 무기시장에서 드론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다면서 자국의 개입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