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일 쇼핑가자’는 남편 말에 비극적 선택한 아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편이 쇼핑 가자는 자신의 말을 들어주지 않자 아내는 극단적 선택을 감행했다.



아내가 자신의 부탁을 들어주지 않는 남편 탓에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16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영자매체 데일리바스는 우타르프라데시주(州) 러크나우 출신의 남성 디펙 드위베디가 쇼핑을 가자는 아내의 요구를 거절했다가 혹독한 대가를 치뤘다고 전했다.

지난 13일, 다음 달에 있을 사촌 결혼식을 앞두고 쇼핑이 하고 싶었던 아내 디피카(23)는 남편 드위베디에게 쇼핑을 가자고 말했지만, 남편은 “사무실에서 처리해야할 일이 많으니 내일까지만 기다려달라”고 답했다.

남편은 “아내가 쇼핑을 하루 연기한 것에 매우 화를 냈다. 퇴근해 저녁 늦게 귀가했을때도 아내는 방문을 잠그고 열어주지 않았다. 전화도 받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거실에서 잠을 청했다"면서 "다음날 아침 6시에 아내를 불렀지만 답이 없어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그 때 목에 밧줄을 두르고 천장 선풍기에 매달려 있는 아내를 발견했다”며 충격적인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남편은 경찰에 이 사실을 즉시 알렸지만 아내는 이미 싸늘한 주검으로 변해있었다. 현지 경찰은 “부검 결과는 아직 알 수 없다”면서도 “다만 (친정)가족들은 남편이나 시댁식구에게 잘못이 있다고 주장하거나 비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 교육청에서 일하는 드위베디는 1년 전 아내와 결혼해 형, 부모님과 함께 살았다. 그는 “아내가 사소한 문제에도 쉽게 화를 내거나 문을 잠그는 일이 다반사였고, 음식도 거부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