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기세척제 손님에 서빙한 식당 주인에 7000만원 배상 판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도즙을 주문한 손님에게 식기세척제를 갖다준 식당 주인이 거액의 배상금을 물게 됐다.

스페인 기푼스코아주의 이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남자에게 사법부가 3월 징역과 배상금 지급 판결을 내렸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주인이 물게 된 배상금은 5만3657유로(약 7120만원)다.

발생 6년 만에 최종 판결이 나온 사건의 전모는 이렇다. 식당 주인은 식기세척기의 세제공급장치가 고장나자 세제를 병에 넣어 사용했다. 기계를 돌릴 때마다 수동으로 세제를 넣으니 불편하긴 했지만 사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남자가 이런 용도로 사용한 게 문제의 발단이 된 포도즙병이다. 사건이 일어난 2012년 7월 9일 피해자 손님은 식당에서 포도즙을 주문했다. 손님이 붐벼 정신이 없었던 주인은 평소 세제를 넣어 사용하던 포도즙병을 포도즙을 주문한 손님에게 갖다 줬다.

깜빡 실수였지만 결과는 대형(?) 사고로 이어졌다. 포도즙 대신 세제를 들이킨 손님은 복통을 호소하며 그 자리에서 뒹굴었다. 병원으로 실려간 손님은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장장 17일간 입원해야 했다.

식도 협착으로 발전한 증상을 치료하고 완전한 건강을 회복하는 데는 꼬박 148일이 걸렸다.



건강을 회복한 손님은 어이없는 식당 측 실수로 큰 피해를 입었다며 소송을 냈다. 스페인 특유의 여유로운(?) 재판 진행으로 최종 판결이 나온 건 최근.

사법부는 "비록 고의는 아니었지만 손님의 건강을 위협한 중대한 과실이었다"며 피의자인 식당 주인에게 징역을 선고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