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센스

경제 부담은 줄고…실속 있는 소형 오피스텔 ‘잠실 엘루이시티’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형 오피스텔이 각광 받고 있다. 소형 오피스텔은 소규모 자본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입지와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춘 소형 오피스텔의 경우 단기간 완판을 이루는 등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부동산 114 자료에 따르면 12월 오피스텔 전용면적별 수익률은 전용 △20㎡이하(5.56%) △전용21~40㎡(5.24%) △전용 41~60㎡(5.1%) △전용 60~85㎡(4.69%) △전용 85㎡이상(4.12%)로 전용 21~40㎡의 소형 오피스텔의 임대수익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임대수익률은 물론 소형오피스텔은 분양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10월 계약을 진행한 ‘안산그랑시티자이’는 전용 27~54㎡ 555실로 이루어진 단지로 계약 이틀만에 완판을 달성했다. 같은 달 계약을 진행한 ‘방배마에스트로 오피스텔’도 전용 19㎡의 소형 오피스텔 163실로 이루어진 오피스텔로 정당계약 하루만에 모두 완판 되기도 했다.

최근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오피스텔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했으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의 소형 오피스텔이 높은 임대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연이은 부동산 규제책으로 인해 아파트에 대한 투자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며 적은 자본으로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소형 오피스텔로 투자수요가 몰려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업무밀집지구인 송파구 방이동 일대에 소형오피스텔과 상업시설로 구성된 수익형 부동산인 ‘잠실 엘루이시티’가 공급되며 수요자 몰이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다.

▲ 잠실 엘루이시티 조감도



‘잠실 엘루이시티’가 위치한 방이동 먹자골목 상권은 송파구 대표상권으로 풍부한 유동인구를 자랑한다 반경 500m 내 송파구청 및 오피스 밀집권역이 위치하고 있으며, 단지 북측으로는 2800여가구의 아파트와 남측으로는 다세대·연립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으로 수익형 부동산으로서의 뛰어난 미래가치를 자랑한다.

업계전문가는 “방이동 일대의 경우 인근의 업무지구가 밀집되어 있어 소형오피스텔에 대한 임대수요가 꾸준한 상황이다”며 “여기에 잠실 엘루이시티가 위치한 방이동 상권의 경우 인근의 직장인 수요를 바탕으로 하여 유동인구가 풍부해 상가 임대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한다.

한편 ‘잠실 엘루이시티’의 분양 홍보관은 지하철 8호선 석촌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