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양심적 이웃 덕분에 실수로 버린 2000만원 찾은 中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돈 봉투를 쓰레기 봉투와 착각해 쓰레기장에 버렸던 왕씨는 자신과 같은 성을 지닌 여성에게서 돈을 모두 돌려받았다.



실수로 12만 4000위안(약 2100만원)이 든 비닐 봉지를 버린 한 중국인 남성이 양심적인 이웃 덕분에 전액을 무사히 되찾았다.



지난 28일 중국 국영 TV방송사 CCTV에 따르면, 중국 북부 랴오닝성 다롄 출신의 왕씨는 이달 초 검은색 비닐봉지 2개를 양 손에 들고 출근길에 나섰다. 그가 든 봉지 하나에는 생활쓰레기가 다른 하나에는 지폐가 가득 들어있었다.

왕씨는 출근 전 쓰레기 봉지를 공동 쓰레기 수거장에 버렸고, 돈을 담은 봉지는 직장으로 가져가 은행에 입금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일터에 도착해서 봉지를 확인한 그는 그제서야 자신이 큰 실수를 저질렀음을 깨달았다. 쓰레기를 버린 장소로 급히 되돌아갔지만 돈을 찾을 수 없어 경찰에 다급히 신고를 했다.

왕씨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경찰은 쓰레기 수거장 근처 감시 카메라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을 통해 누군가가 돈이 든 봉지를 발견하고 그대로 들고 걸어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영상 화질이 선명하지 않아 신원을 확인하기가 힘들었다. 경찰은 수사를 포기하지 않았고 해당사건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한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운좋게도 얼마 후, 한 여성이 돈이 든 비닐봉지를 들고 나타났다. 왕씨와 같은 성을 지닌 이 여성은 “경찰의 공표를 알게 된 후 주인을 찾아줘야겠다는 생각에 나섰다. 나 역시 이렇게 큰 액수의 돈을 발견한 후 잠을 이룰 수 없었다”며 심경을 밝혔다.

현지언론은 왕씨가 돈을 되찾았다는 기쁨에 여성에게 사례비로 2000위안(약 34만원)을 건넸다고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