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80대 할머니, 전자상거래 학사 학위…평생 꿈 이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컴퓨터의 ‘컴’자도 모르던 80대 할머니가 최근 전자 상거래 분야에서 학사 학위를 받아 화제다.


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허베이(河北)성 톈진 출신의 만학도 쉐 밍슈(81) 할머니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36년 생인 밍슈 할머니의 일평생 꿈은 대학을 졸업하는 것이었다. 1950년대 중국 산시성 서안에 있는 시베이대학교에 다닐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지만 당시 할머니가 일하던 국영 기업 고용주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그 시절 공공 부문 회사들이 직원의 대학 입학을 허락하는 일은 흔치 않았다. 실제 2001년 법이 바뀔 때까지 중국에서는 결혼했거나 나이가 25세 이상인 사람들은 고등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제한적이었다.

이후 법이 바뀌면서 밍슈 할머니는 다시 꿈을 꾸게 됐지만 결코 쉬운 여정은 아니었다. 할머니는 영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등을 유창하게 할 정도로 머리가 좋지만 전자상거래 학과의 기본 입학조건에 필요한 컴퓨터는 별나라 같은 존재였다.

밍슈 할머니는 “컴퓨터는 내가 잘하는 과목이 아니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끈기를 갖고 노력한 끝에 6번의 시도 끝에 2014년 3월 톈진대학 온라인 교육학부에 입학했고, 학위를 획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은 단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할머니가 컴퓨터를 거의 다룰 수 없었기에 컴퓨터 관련 학위를 취득한 성과가 더 두드러진다고 전했다.

한편 할머니의 사연은 온라인에서 많은 호평을 받았다. 특히 중국 트위터에 해당하는 웨이보 사용자들은 “배움에 결코 늦은 때란 없다. 청년들이여,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거나 “할머니 앞에서 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며 할머니의 근면성을 칭찬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