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탄유리도 뚫는 ‘초고압 물총’…소방관 보호할 수 있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이로랜스사가 만든 화재진압용 ‘워터 건’ 실험 모습



화재가 발생하면 사고 구역 내에 있는 사람뿐만 아니라 이를 구하기 위해 화재현장으로 뛰어든 소방관의 목숨까지 위태로워질 수 있다. 그야말로 목숨을 내걸고 인명구조에 애쓰는 소방관에게 더 강력한 ‘무기’를 쥐어줄 수는 없을까.

최근 미국 CNN머니가 소개한 이 장비는 소방관들의 귀중한 생명을 보다 효율적으로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파이로랜스사가 만든 ‘파이로랜스’는 군인들이 쓰는 기관총과 굴착 장비를 합쳐 놓은 듯한 외형이며, 총을 쏘는 자세로 물을 발사해 불씨를 진압하는데 사용한다.

일반 소방차에 탑재돼 있는 고압펌프와 같은 역할이지만 이보다 훨씬 강한 수압을 자랑한다. 일명 ‘워터 건’(Water Gun)이라 불리는 이것은 3㎜이하의 미세한 구멍으로 이뤄진 입구에서 초고압으로 물이 분사돼 많은 양의 산소 없이도 고온의 대상물 온도를 급속하게 낮출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열이나 스파크가 발생하지 않아 2차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으며, 벽돌이나 대리석, 콘크리트 철판과 방탄유리까지 관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이중 벽돌로 된 벽이나 합판은 30초, 콘크리트는 35초, 알루미늄은 10초, 화물용 비행기 외부는 단 10초면 관통이 가능하다.

실제로 업체가 공개한 영상에서는 터널 안에서 발생한 화재의 불길이 매우 빠르게 진압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미세한 구멍으로 초고압의 물뿐만 아니라 미세한 화강암입자를 함께 쏘아내기 때문이며, 재질과 상관없이 장애물을 관통시켜 구멍을 만든 후에는 이를 통해 곧바로 불길을 향해 쏠 수 있어 화재진압이 더욱 유용하다.

CNN머니에 따르면 워터 건은 이미 미국 공군과 해군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일부 공항과 소방서가 구매했거나 구매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휴스턴공항과 롤스로이스 엔진 제조사 등이 투자해 제작한 워터 건의 시판 가격은 대당 1만 5000~8만 달러(한화 약 1630만~870만 원)로, 세부사항에 따라 달라진다.



파이로랜스사 측은 “추가적인 화재나 스파크를 만들지 않고 대부분의 유형의 장애물을 신속하게 절단하는 동시에 불씨를 진압할 수 있다”면서 “우리의 최종 목적은 소방관이 안전하고 방어적인 화재현장 외부에 머물면서 화재를 진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에는 가정용 파이로랜스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