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7년 중국산 휴대폰 19억대 생산…수출 13.9%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국내산 휴대폰의 생산율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공산부는 2017년 한 해 동안 중국 국내산 휴대폰이 총 19억 대 생산됐다며 17일 이같이 밝혔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의 물량은 약 14억 대였다. 나머지 5억 대는 인도, 아프리카 등으로 수출하는 2G 속도의 휴대폰으로 알려졌다.

같은 시기 국내산 브랜드 휴대폰의 수출 물량도 지난 2016년과 비교해 13.9% 증가했다.

이 같은 수출 물량 증진과 대규모 생산량에 대해 공업부는 ‘신기술과 세련된 디자인 등 집약적인 기술 발전이 불러온 결과’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중국은 지난해 기준 전자 정보 제조업 부분의 생산물량이 지난 2016년과 비교해 13.8% 증가했으며, 휴대폰, 전자 정보 제조업을 포함한 전체 중공업부분의 생산 물량 역시 7.2% 성장한 것으로 보고됐다.

전체 공업 물량 가운데 휴대폰 생산량이 차지하는 규모는 74.3%로 막대한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중국산 휴대폰 생산량의 빠른 증가세는 중국 전역에 설치된 기지국의 증가세와 관련있다는 분석이다.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 중국 전역을 연결하는 인터넷 통신망 설치를 지원하는 분위기가 이 분야의 빠른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지난 한 해 동안 중국 전역에 추가 설치된 이동통신 기지국 수는 59만 3000대에 달하는 것으로 공업부는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기준 전역에 설치된 기지국의 수는 619만 대에 달한다.

이는 지난 2012년과 비교해 약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이 가운데 4G 속도를 지원하는 기지국의 수만 328만 대에 달한다.



더욱이 지난해에는 일명 ‘광랜’으로 불리는 신축 케이블 선을 최대 705만 km 설치하는데 성공했으며, 빠르면 올해 중순까지 3747만 km에 달하는 광랜선을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공업부 관계자는 “전자정보 제조업의 비약적인 발전은 신기술을 탑재한 품질의 보증과 브랜드 위상의 상승 등 다변적인 요소가 작용한 결과”라면서 “향후 중국산 제조업이 갖춰야할 마지막 관문은 각 제조업의 핵심 기술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창의성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것에 사활이 걸려있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