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알쏭달쏭+] 음주가 폭력을 부르는 과학적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술이 사람을 폭력적으로 변하게 하는 이유를 뇌 과학으로 해명한 최초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토머스 덴슨 박사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이 젊은 남성 50명을 대상으로 알코올 섭취 여부에 따른 폭력성을 측정하기 위해 뇌 스캔 검사를 하면서 간단한 벌칙 게임을 하게 했다.



연구팀은 이들 참가자를 ‘알코올 섭취’ 그룹과 ‘위약(플라세보) 섭취’ 그룹으로 나눴다. 알코올 섭취 그룹에는 각참가자의 체중과 체지방에 따라 호주 교통법상 음주 운전 적발 수준의 알코올을 보드카를, 위약 섭취 그룹에는 보드카 냄새가 나지만 알코올 성분이 전혀 없는 음료를 마시게 했다.

이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MRI 검사를 진행했다. 이때 “다른 곳에 있는 참가자와 대결한다”는 설명을 전달하고 간단한 벌칙 게임을 진행했다. 우선 참가자들은 게임 시작 전 자신이 게임에 이기면 게임에 진 상대에게 주는 벌칙으로 MRI에서 울리는 소음의 크기를 1~4단계로 선택할 수 있었다. 그리고 실제 게임 상대는 모두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게임 종료 후 패배한 참가자는 벌칙을 받았고 승리한 참가자는 상대인 컴퓨터가 자신이 사전에 선택한 벌칙의 소음 크기를 들었다고 통보받았다.

위와 같은 실험을 반복한 결과, 게임 시작 전 설정한 벌칙인 소음 크기는 알코올 섭취 그룹과 위약 섭취 그룹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알코올 섭취 그룹은 더 큰 소음을 공격적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런데 게임 상대인 컴퓨터가 선택한 소음 수준에 대해 품게 되는 감정은 두 그룹에 큰 차이가 없었다.

또한 벌칙을 선택 중인 알코올 섭취 그룹의 뇌를 MRI로 측정한 결과, 전전두 피질과 기타 보상계에서 활동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억을 관장하는 해마의 활동은 알코올 섭취 그룹이 위약 섭취 그룹보다 활발했다.

이에 따라 일시적인 알코올 섭취는 전전두엽 피질 등의 활동을 억제하고, 사람들의 행동을 더 공격적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결론지었다.

덴슨 박사는 “이번 실험은 예산 문제로 소규모일 수밖에 없었지만, 대규모 실험을 시행함으로써 비록 적은 양의 알코올도 사람의 뇌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더 자세하게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인지, 감정, 행동 신경과학 저널’(journal Cognitive, Affective & Behavioural Neuro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jedimaster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