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노인, 푼돈 연금 받으려 밤새 줄서다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적 혹한기를 지나고 있는 베네수엘라의 부끄러운 민낯이 또 드러났다.

극도로 체력이 약해진 노인이 연금을 받으려 은행에서 줄을 서고 기다리다 쓰러져 숨졌다. 노인이 받으려던 연금은 그야말로 푼돈에 불과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바리나스주의 산타바르바라에서 벌어진 일이다.

사망한 노인은 연금을 받기 위해 전날 비센테나리오은행을 찾았다. 워낙 엄청난 인파가 몰린 탓에 줄은 은행 밖으로 길게 늘어져 있었다.

노인은 바로 줄을 섰지만 영업시간이 끝나도록 은행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했다. 결국 밤샘 줄서기로 이어졌다. 이튿날 은행이 다시 문을 열면서 천천히 줄이 짧아지는가 싶었지만 노인은 은행에 들어가지 못하고 쓰러지고 말았다.

베네수엘라의 인권단체 '베네수엘라 오퍼레이션'은 "이틀 연속 줄을 선 노인이 끝내 은행에 들어가지 못하고 정문에서 몇 미터 떨어진 곳에서 쓰러져 숨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노인의 신원을 확인하고 사건을 고발했다.



노인이 꼬박 이틀 동안 줄을 서서 받으려 한 연금은 35만 볼리바르, 현지 암달러로 환산하면 우리돈 1600원 정도다. 시장에서 계란 24개 또는 소고기 1kg 정도를 살 수 있는 돈이다.

연금으로 푼돈을 받기 위해 줄을 서다 노인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베네수엘라의 민심은 또 한번 분노했다. 한 주민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배를 곯게 하는 경제모델이 국민을 모두 죽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수페를라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