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주류 방송 최초 ‘히잡 두른’ TV리포터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타헤라 라만은 히잡을 쓴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미 주류 TV 방송 기자가 됐다.



히잡을 착용한 20대 여성이 최초로 미국 주류 방송 리포터가 됐다.



23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 투데이는 히잡을 쓰고 미 CBS 계열사 WHBF-TV 방송 기자로 카메라 앞에 서게 된 타헤라 라만(27)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일리노이주 네이퍼빌 출신의 라만은 방송국에서 2년 동안 프로듀서로 근무했다. 언젠가 카메라 앞에 서겠다는 꿈을 잃지 않았고, 지난해 기자 채용 공고에 지원해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기회를 쟁취했다.

라만은 “대학 졸업 후 언론인이 되고 싶어 주위 사람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그때 ‘미국은 아직 히잡을 쓴 여성 TV리포터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말을 들었다. 그 발언은 되려 내게 자극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TV에서 자신처럼 히잡을 쓴 사람들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사실을 직시하며 자랐다. 그리고 9.11테러 이후 무슬림 교도에 대한 대중들의 의식 변화해야 할 시기임을 알아차렸다. 결국 무수히 노력을 기울인 끝에 이달 초 일리노이 로컬 4뉴스의 리포터가 됐다.

▲ 라만이 자신이 출연하는 뉴스 앞에 서서 환하게 웃고있다.



한편 생방송에서 히잡을 두르고 등장한 최초의 여성 리포터에게 쏟아지는 사람들 반응은 다양했다. 안티 이슬람 단체는 “머리에 쓴 넝마 조각을 벗어던지고 미국인이 되서 일을 하라”거나 “그녀를 생방송에서 제외시켜 달라고 편지를 쓰겠다”며 반발했다.

반면 동료를 포함해 그녀를 지지한 사람들은 “꿈에 대해 포기하지 않는 그녀의 여정이 대단하다”며 격려했다. 이에 타헤라는 “앞으로도 히잡을 계속 두르고 일 할 것이다. 내가 태어나고 자란 미국에서 히잡보다 나의 일과 재능이 스토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