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늘에서 뚝 떨어진 미스터리 원형 물체…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에 떨어진 원형 물체의 실물이 공개됐다.

페루 국립우주연구개발위원회(Conida)는 26일(현지시간) 푸노에서 발견된 추락 원형물체를 공개했다.

아직은 정체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원형 물체들이 하늘에서 떨어진 건 지난달 27일. 추락한 곳은 수도 리마에서 약 1300km 떨어진 푸노 지역이다. 다행히 인적이 없는 들판에 떨어져 인명 또는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공개된 원형 물체는 모두 4개로 크기가 비슷한 것 3개, 상대적으로 작아 보이는 것 1개다.

큰 물체의 무게는 약 40kg, 둘레는 2m 정도다. 반면 가장 작은 것은 무게 16.7kg, 둘레 1.23m다. 국립우주연구개발위원회는 "4개 물체 외 추가로 1개가 또 발견돼 금명간 리마로 가져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원형 물체는 다단계 추진체를 가진 로켓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국립우주연구개발위원회의 연구원 왈테르 게바라는 "확인되지 않은 이유로 로켓에서 원형 물체가 떨어져 나와 페루에 추락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물체들이 들판에 추락해 다행히 피해가 나진 않았다"며 "(보통 이런 물체에 연료로 사용되는) 가스도 유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료로 사용되는 가스 중엔 히드라시나가 있다. 히드리시나는 유독성이 매우 강해 가스를 마시는 생명체는 즉사할 수 있다.



국립우주연구개발위원회는 "꼼꼼히 확인한 결과 (가스가 새어나올 정도로) 벌어진 틈이나 파손된 부분은 없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원형 물체에 대해 소유권을 주장하는 국가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다면 원형 물체에서 발견된 글을 볼 때 쏘아올린 국가는 러시아나 우크라이나로 추정된다. 페루는 "매뉴얼에 따라 원형 물체의 추락과 발견을 유엔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늘에서 육중한 원형 물체들이 연이어 떨어지면서 푸노 지역의 주민들은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진=페루 국립우주연구개발위원회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