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럽은 ‘꽁꽁’ 북극은 ‘훈훈’…지구촌 기상 이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빙하가 녹고 있는 그린란드 서부 해안의 모습



유럽 전체에 한파가 몰아쳐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반대로 극지방의 온도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극의 온도가 최근 평년 동기보다 섭씨 30도 오른 영상 2도까지 치솟았으며 해빙의 면적은 가장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수치는 지난 50년 이상의 데이터와 비교한 결과다.

최근 노르웨이 극지 연구센터의 기상학자 로버트 그래험은 “겨울의 북극에 영상 기온이 나타난 것은 1980~2010년 동안 단 4번이었다. 그러나 최근 5번의 겨울 중, 이런 현상은 4번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으로 기후 변화를 지목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의 기상 전문가 잭 라브는 북극해 스발바드 섬에 위치한 롱이어비엔 기상국에서 관찰한 결과를 인용해 30일 동안 북극해 온도가 10도 이상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 평균 온도는 3.9도다. 이 날의 과거 평균 온도는 영하 16.3도”라고 말했다.

또한 1월 해빙 면적은 관측 이래 사상 최소로 관측됐다. 노르웨이 아이스 서비스가 스발바드 인근의 한 지역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해빙의 면적이 1981~2010년 평균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장관섭 프리랜서 기자 jiu670@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