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워 후 고데기 쓰던 브라질 여성, 감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막 샤워를 하고 나온 뒤 판고데기를 사용하는 행동은 절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

브라질의 한 여성이 젖은 채 판고데기를 쓰다 목숨을 잃은 사고가 발생했다.

G1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화장품판매점에서 일하던 카밀라 살레스(22)는 최근 판고데기를 선물로 받았다. 상실하게 일한 그에게 고용주가 준 선물이다.

하지만 이게 살레스에겐 '죽음의 선물'이 됐다.

살레스는 사건이 발생한 날 샤워를 하고 나오자마자 판고데기를 손에 들었다. 그리고 머리털을 펴던 그는 갑자기 전율하기 시작했다.

무언가를 말을 하려했지만 혀가 꼬인 듯 살레스는 한마디도 못한 채 괴로워하다 바닥에 쓰러졌다.

이 모습을 지켜본 건 오빠의 아내였다.

살레스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투를 벌이다 끝내 숨졌다. 사인은 감전이었다.

병원 측은 "몸이 젖은 채 판고데기를 사용하다 사고가 난 것"이라면서 "감전으로 장기들이 큰 충격을 받아 심폐소생술도 효과가 없었다"고고 말했다.

끔찍한 죽음을 목격한 그의 새언니는 "판고데기가 폭발하거나 섬광이 난 것도 아니었다"면서 "판고데기를 잡은 채 쓰러진 뒤엔 잠시 몸을 뒤틀다 의식을 잃었다"고 했다.

사고가 보도되면서 현지 언론은 "판고데기를 사용하는 여성이 많지만 대개는 안전사용법을 모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판고데기는 몸이 젖은 상태에선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머리털이 상할 수 있는 데다 이번처럼 감전사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머리카락을 말린 후 사용할 때도 주의해야 한다.



최고 200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는 만큼 오래 사용하면 자칫 머리카락이 탈 수 있다. 최대한 빨리 머리카락을 펴는 게 모발을 보호하는 요령이다.

한편 브라질 경찰은 살레스가 사용한 판고데기를 확보, 제품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사진=사망한 살레스 (출처=프렌사리브레)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