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음주운전 사고 책임, 아빠에게 떠넘기려 한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운전석에 앉은 웬이 조수석쪽으로 몸을 기울여 ‘브이(V)’자를 그리고 있다.



자동차 사고에 대한 책임을 자신의 아버지에게 떠넘기려한 음주 운전 용의자가 충돌 사고 직전 감시카메라에 덜미가 잡혔다.



최근 중국 일간 양쯔 이브닝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남성 운전자 웬(30)씨는 장쑤성 쥐룽시에서 다른 차량과 충돌 사고를 낸 뒤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현장으로 빨리 와달라며 아버지를 불렀고, 아들의 부탁을 차마 거절할 수 없었던 아버지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먼저 사고 현장에 나타났다. 그리고 아버지는 아들 대신 음주운전의 책임을 스스로 뒤집어썼다. 아들대신 “자신이 사고 당시 운전대를 잡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

하지만 경찰은 경찰서에 도착한 뒤, 아버지에게 영상 하나를 보여줬다. 영상에는 충돌 사고가 일어나기 전 ‘브이’(V) 사인을 보내는 아들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아버지의 거짓말이 들통난 순간이었다.

▲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 앞쪽이 심하게 파손됐다.



현지언론은 경찰의 말을 인용해 “아버지는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일으킨 당사자가 바로 자신의 아들이라고 자백했다. 아들이 아버지에게 연락해 사고 현장으로 와서 운전석에 앉아 달라 청했다”고 밝혔다. 아버지에게 자신의 죄를 전가하려했던 웬은 다음날 경찰서로 와서 자수했다. 다행히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으며 경찰은 아직 그를 기소하지 않은 상태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