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분만실서 아내 출산 돕고있던 남편 갑자기 기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초반에 아무렇지 않게 아내를 지켜보고 있던 남편.



분만실에서 아내의 출산을 침착하게 돕고있던 남편이 갑자기 기절하는 일이 발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임산부들의 출산과정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원 본 에브리 미닛’(One Born Every Minute)에 출연한 에이미(23)와 벤(29)의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에피소드에 소개된 영상에는 버밍엄 여성 병원 산부인과 병동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아이를 낳는 에이미의 모습이 등장했다. 배우자 벤은 아내 곁에서 힘든 순간을 지그시 지켜보고 있었다.

에이미는 이를 악물며 애를 썼고, 조산사를 향해 “난 못하겠어요”라는 말을 내뱉었다. 그 순간 파랗게 질린 남편이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졌다. 쿵하는 소리와 함께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것이었다.

▲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남편은 결국 졸도했다.



호흡을 조절하던 에이미는 우는 소리로 “그가 기절했다”고 말했고, 조산사는 에이미의 출산을 이어가야했기에 다급히 동료를 호출했다. 그리고 에이미는 남편이 기절한 사이 2.9kg의 건강한 딸 엠버 로즈를 낳았다.

그녀는 “벤이 곧 아빠가 된다는 감정에 긴장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후에 깨어난 벤 역시 이에 동의했다. 그는 “충격을 받았다. 아내를 위해 더 강해져야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아내의 임신 기간 내내 동질감과 고통을 경험하면서 울지 않고는 TV를 볼 수 없을 정도로 감정이 약해졌다”고 언급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