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60대 이상 항생제 장기 복용, 사망 위험 27%↑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60대 이상 여성이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조기 사망 위험이 27% 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툴레인대학교와 하버드공중보건대학 공동 연구진은 60대 이상 여성 3만 7510명을 대상으로 2004~2012년 추적 관찰했다. 조사 대상자들은 관찰 시작 당시 암이나 심장질환 등의 질병을 전혀 앓고 있지 않은 상태였다.

연구진은 이들을 4그룹으로 나눈 뒤 각각의 그룹마다 항생제 복용 시기를 달리하도록 했다. 이들은 전혀 항생제를 먹지 않는 그룹, 연속으로 15일 미만 먹는 그룹, 15일~2개월 먹는 그룹, 2개월 이상 먹는 그룹으로 나뉘어졌으며 항생제 복용 이후 건강검진 및 설문 조사 등을 받았다.

그 결과 항생제 복용 기간과 조기사망 위험률 사이에 뚜렷한 연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항생제를 2개월 이상 복용한 그룹은 항생제를 전혀 복용하지 않는 그룹에 비해 각종 암이나 심장질환으로 인한 조기사망 위험이 27% 더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개월 이상 항생제를 복용한 그룹은 항생제를 전혀 복용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5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항생제를 복용한 사람이 중년 시기에 역시 항생제를 장기 복용한 경험이 있는 경우 사망의 위험은 더 높아졌다.

항생제가 소화기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과거 연구결과는 있었지만, 이번 연구는 특별한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에게도 특정한 증상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이 쏠렸다.

연구진은 “항생제의 장기 복용이 사망의 위험을 높이는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예컨대 여성은 남성에 비해 항생제로 인한 질병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보고가 있지만,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심장병 환자들에게 항생제 ‘비악신’(Biaxin: 클라리스로마이신)을 처방할 경우 각별한 유의가 요망된다는 내용의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 뒤 나온 결과라 학계의 관심이 더욱 쏠렸다.

FDA는 심장병 환자들이 ‘비악신’을 복용했을 경우 수 년 후 심장에 문제가 수반되거나 사망할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안전성 권고안을 내놓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현지시간으로 22일 뉴욜리언스에서 열린 미국 심장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