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40평대 집 대신 버스 개조한 이동주택에서 행복 찾은 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이스 가족은 학교 버스를 개조한 집으로 미국 총 8개 주를 여행했다.



140평에 달하는 큰 집을 버리고 이동 주택에서 현실판 아메리칸 드림을 살고 있는 부부의 이야기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그레이터 맨체스터주 위건출신의 데비 메이스(33)와 그녀의 남편 가브리엘(35)이 180도 달라진 삶으로 뛰어들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가톨릭 대학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연애한지 2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고 네 아이의 부모가 됐다. 가브리엘은 여러가지 일을 하며 가족들을 먹여살렸고, 이른 새벽까지 밤샘하는 날도 비일비재했다. 메이스도 12년 전 결혼한 이후 네 아이 육아로 바쁘고 힘든 나날을 보냈다.

부부는 숨막히는 삶에 염증을 느끼게 됐고, 무엇이든 변화가 필요함을 깨달았다. 그 길로 노란색 학교 버스를 덥석 샀다. 그리고 좌석을 모두 제거해 버스 내부에 주방, 거실, 침실 등을 갖춘 이동주택을 만들었다. 여섯 가족이 살기 적합한 공간으로 개조하는데 38000달러(약 4100만원)의 비용과 6개월의 시간이 들었다.

▲ 전형적인 노란색 학교 버스가 현대식 이동주택으로 변신했다.



메이스는 “감정적으로 모든 것이 망가져갔다. 우리는 비참했고 서로 단절됐다. 그러다 페이스북에서 ‘행복 원정대’(Expedition Happiness)라는 영상을 보았다. 나는 영상 속 생활방식이 우리 가족을 다시 하나로 연결하는 완벽한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며 버스 생활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부부는 이동 주택으로 지금까지 미국 전역을 여행하며 3000마일(약 4828km)이나 달렸다. 이번 여름 멕시코나 알래스카를 여행한 후, 빚을 갚고 나면 돈을 모아 캘리포니아에 정착해 집을 짓고 살 계획이다. 그러나 가족을 하나로 이어준 버스는 팔지 않고 계속 보유하고 있을 생각이다.

그녀는 “예전에 우리는 모두 각자의 방에서 시간을 보내곤 했는데 지금은 가족이 함께 경험하고 여행하며 시간을 보낸다. 작은 공간이 불편할 수 있지만 서로 더 가까워지게 만들었고, 우리의 삶을 완전히 바꿔놨다”며 기뻐했다.

▲ 부부의 아이들 그레이슨(10), 다비(7), 디컨(5), 조베이(2).

▲ 그녀는 “현재 행복하지 않다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는 주체는 바로 당신, 우리처럼 갑작스럽게 큰 도약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들처럼 변화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지, 모든 것이 완벽하게 준비됐는지에 대해 걱정하는데 시간을 낭비하지 마라. 당신이 이미 가진 것을 최소화하거나 분수에 넘치는 생활을 하지 않는 것이 변화의 시작이다. 당신이 ‘인생’이라고 부를 수 있는 방법으로 살기 시작할 때 자유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