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벚꽃축제서 나무 타고 흔드는 몰지각 中관광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남부 지역에서는 봄을 알리는 벚꽃 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일부 관광객이 벚꽃 나무를 마구잡이로 꺾거나 나무에 올라타는 등의 행동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소위 '인생샷'을 위한 몰지각한 행동으로 보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한 남성은 벚꽃축제를 즐기러 나섰다가 ‘벚꽃 비’를 내리게 한다며 나무를 마구잡이로 흔드는 관광객을 목격하고는 이를 카메라에 담았다.

문제의 영상이 찍힌 곳은 후베이성에 있는 우한대학교 캠퍼스로 알려졌으며, 이 남성은 일행들에게 벚꽃잎이 흩날리는 모습을 연출해 주겠다며 나무에 올라 가지를 마구 흔들어댔다.

이를 본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놀라자, 남성은 더 세게 나무를 흔들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관광객들이 나무에 오르거나 흔드는 일을 그만하라고 말렸지만, 해당 남성은 나무에서 내려와 또 다른 나무에 오르고는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관광객들은 벚꽃 나무를 억지로 잡아당기거나 끌어내린 뒤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우한대학의 한 관계자는 “우리 대학은 관광객들이 스스로를 존중하고 이러한 일을 하지 않길 바란다”면서 “우리는 문제의 남성이 직접 사과하길 기다리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해당 대학에 따르면 벚꽃 축제가 시작된 뒤 주말에는 하루 3만 명, 주중에는 1만 5000명의 관광객이 우한대학 캠퍼스를 찾는다고 전했다.

한편 벚꽃축제가 한창인 요즘 비슷한 사례는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하이의 한 벚꽃 축제 현장에서는 나무에 자신의 옷을 걸어놓거나, 튤립 축제에서는 꽃을 마음대로 꺾는 관광객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