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미니카 청개구리, 바나나와 함께 6700㎞ 여행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은 청개구리 한 마리가 바나나 더미에 실려 무려 6700㎞를 여행한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UPI통신 등 외신은 잉글랜드 북서부 블랙번의 한 대형마트의 바나나에서 청개구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황당한 사건은 현지의 대형마트인 테스코의 한 직원이 바나나 더미를 정리하던 중 살아있는 개구리를 발견하면서 시작됐다. 난데없는 개구리 출현에 깜짝 놀란 직원은 곧바로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에 신고하면서 사건은 세상에 알려졌다.  

RSPCA 관계자인 존 그레이브스는 "개구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우리가 도착하기 전까지 비닐봉지에 공기 구멍을 내고 약간의 물을 주라고 요청했다"면서 "아마 개구리도 자신이 살던 열대기후가 아니라 머나먼 마트에서 깨어났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웃었다.



놀라운 사실은 추가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 바나나의 원산지가 도미니카 공화국이라는 점으로 거리가 무려 6700㎞나 떨어져 있다는 사실이다. 특히 RSPCA측은 조사를 통해 이 개구리의 고향도 도미니카임을 확인했다. 곧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우연히 개구리가 바나나 더미에 들어가 함께 멀고 먼 수출길에 오른 셈이다.

RSPCA 측은 "현재 개구리의 건강은 완전히 회복된 상태로 원하는 사람에게 입양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