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왕따 물리쳐라”…美 어린이들 어벤져스 변신한 사연

작성 2018.04.25 15:34 ㅣ 수정 2018.04.25 15: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세상을 구하는 슈퍼히어로는 스크린 속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어벤져스 캐릭터로 분한 '어린이 어벤져스'의 포토샵 사진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는 오늘(25일) 공개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이미지를 딴 이 사진 속에서 어린이들은 당장이라도 악당을 꿇어 앉힐듯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그러나 이들 슈퍼히어로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친구들에게 '왕따'와 '집단괴롭힘'을 당한 가슴아픈 사연을 갖고있는 것. 이 사진을 만든 사람은 미국 유타주 출신의 포토그래퍼 조시 로시(33). 그는 왕따당하는 어린이들의 사연을 듣고 힘을 불어 넣어주기 위해 이같은 사진을 만들었다.

예를들어 선천적인 안면기형으로 친구들에게 괴물이라고 놀림받았던 소년 잭슨 베젠트(8)는 캡틴 아메리카로 변신해 어벤져스의 리더가 됐다. 또 뇌의 35%가 소실돼 행동과 말이 어눌했던 소년 잭슨 서머스(12)는 닥터 스트레인지로 변신해 마법사가 됐다. 보도에 따르면 로시는 총 15명의 왕따 어린이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3일에 걸쳐 촬영한 끝에 이 사진들을 만들어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로시는 "과거에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트레일러를 보고 이같은 사진을 만들기로 마음먹었다"면서 "모든 어린이들의 가슴아픈 사연을 들을 후 각자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로 사진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벤져스가 악당 타노스에 맞서 싸우듯 우리도 힘을 합치면 집단괴롭힘을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에도 로시는 슈퍼맨과 원더우먼 등 DC코믹스의 슈퍼히어로들로 분한 어린이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들은 모두 암 등 중병과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로 사진 속에서는 멋지게 '어린이 저스티스리그'로 변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