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美 여성이 5년간 흘린 콧물 ‘정체’, 알고보니 뇌 척수액

작성 2018.05.09 17:32 ㅣ 수정 2018.05.09 17: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미국에 사는 53세 여성 켄드라 잭슨


지난 5년간 비염으로 인한 콧물인줄로만 알았던 ‘액체’의 정체를 뒤늦게 알게 된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현지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중북부 네브래스카 주에 사는 52세 여성 켄드라 잭슨은 지난 5년 간 쉴 새 없이 콧물이 흘러내리는 증상을 겪었다.

콧물이 흐르는 증상이 시작된 것은 2013년 자동차 사고 이후였으며, 지난 2년 전부터 증상은 더욱 심각해졌다. 일을 할 때는 물론이고 집에서 아이들과 놀아주거나 요리를 할 때에도 콧물 증상은 멈추지 않았다.

때로는 심각한 불면증을 겪었고, 그녀는 이 때문에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까지 얻어야 했다.

처음에는 단순한 비염 진단을 받았지만 지속된 증상에 결국 병원을 찾아 정밀검사를 받았고, 이 자리에서 잭슨은 자신이 5년간 흘린 콧물의 정체가 콧물이 아닌 뇌에서 흘러나온 뇌 척수액이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됐다.

뇌 척수액은 뇌에서 생성돼 뇌실과 거미막밑공간을 따라 뇌와 척수를 순환하는 액체로, 콧물처럼 무색에 투명한 것이 특징이다. 외부 환경의 변화나 충격 등으로부터 뇌와 척수를 보호함과 동시에 뇌의 형상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그녀는 “교통사고 이전까지 나는 매우 건강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사고 이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뇌의 척수액이 코를 통해 흘러나오는 증상을 겪었고, 이후 후각 및 미각도 거의 상실됐다”면서 “두통이 매우 심했고 음식을 삼키거나 양질의 수면을 취하는 것도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잭슨의 주치의는 “환자의 이야기를 들은 뒤 코에서 흐르는 물이 콧물이 아닌 뇌 척수액일 수 있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면서 “내 예상이 맞았고 뇌 척수액이 더 이상 흐르지 않도록 뇌에 생긴 구멍을 막는 수술을 곧바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말 수술을 받은 잭슨은 별다른 부작용 없이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