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하루 1만보 대신 10분만 빨리 걸어도 사망위험 ↓”

작성 2018.06.04 16:36 ㅣ 수정 2018.06.04 16: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하루 1만보 대신 10분만 빨리 걸어도 사망위험 ↓”


지금까지 하루 1만 보는 건강을 지키고 몸매를 유지하는 마법 같은 숫자로 여겨졌다.

하지만 이제 영국의 전문가들은 하루에 1만 보를 다 걸을 필요 없다면서 10분 동안 빨리 걸어도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조언을 내놨다. 이는 거리에 집중하기보다 걷는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4일(현지시간) 영국 공중보건국(PHE)과 영국 왕립일반의협회(RCGP)가 공동으로 발표한 새로운 지침에 따르면, 10분 동안 빨리 걸으면 약 1000걸음 정도 되는데 이는 조기 사망 위험을 15%까지 낮출 수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들은 규칙적인 빨리 걷기가 심장은 물론 전반적인 신체 건강을 개선하는 간단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한다.

성인을 위한 공식 신체 활동 지침은 중간 강도부터 고강도 수준의 운동을 일주일에 150분씩 하는 것이다. 이렇게 운동하면 제2형 당뇨병과 심혈관계 질환, 그리고 일부 암 위험을 줄이는 것과 연관성이 있다.

영국 공중보건국(PHE)이 영국 성인 30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7%가 이미 하루에 10분 이상 걷는다고 말했다.

PHE의 의학자문이사 폴 코스포드 교수는 “일상의 모든 것을 관리한다는 말은 운동이 뒷전으로 밀린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지만, 걸을 때 빨리 걸으면 간단하게 활동량을 늘릴 수 있다”면서 “매일 10분 동안 빨리 걸으면 심박 수가 빨라지고 기분이 더 좋아지며 나중에 심각한 건강 문제가 생길 위험도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번 지침은 빠른 걷기 속도가 사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발표된 뒤 나온 것이다. 이 연구에서는 빠르게 걷는 사람들은 평균 시간당 5~7㎞의 속력으로 걷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RCGP의 협회장인 헬렌 스토크스-램파드 교수는 “종종 단순하고 작은 생활 방식의 변화가 우리의 건강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제2형 당뇨병과 심장질환 등 여러 만성 질환 환자가 크게 늘었는데 이들은 대부분 활동적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사진=ferli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