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암환자와 암병동 직원의 사기 진작 위한 음악 치료 프로그램

작성 2018.06.15 17:11 ㅣ 수정 2018.06.15 17: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가운데는 지난 7일 퇴원한 환자 엘리자베스 브래드웰, 뒤로는 많은 간호사와 직원들이 이를 축하하기 위해 모였다.


암 환자들은 고통스러운 항암치료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기상황에 매번 마음을 졸인다. 이러한 심정을 노래로 다스려 환자들의 얼굴에 웃음을 되찾아주는 병원이 있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는 피츠버그 대학 의료 센터 매기 여성 병원에서 10년 가까이 진행 중인 음악 치료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종양 내과 병동에서 간호사로 18년 동안 근무한 신시아 쉐퍼는 한 난소암 환자를 돌보면서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아이디어를 처음 떠올렸다.

당시 그녀가 담당한 난소암 환자는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었고, 어떻게든 활기를 되찾아주고 싶었던 쉐퍼는 마음을 담아 그녀에게 노래를 불러주었다. 이후 기분이 한결 좋아진 환자를 보고, 쉐퍼는 병원내에 다른 간호사, 직원들과 함께 자신의 경험을 공유했다.

그리고 그녀의 아이디어는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음악 치료 프로그램은 간단하다. 병원 직원들은 변장용 의상과 마이크를 착용하고, 퇴원을 앞둔 환자가 종을 울리면 병실로 들어와 레이찰스의 노래 ‘떠나 버리게’(Hit the Road Jack)를 불러준다.

확대보기
▲ 환자를 위해 노래를 불러주기 전, 간호사들이 변장용 의상을 고르고 있다.


확대보기
▲ 항암치료를 버텨내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브래드웰은 무사히 병원을 퇴원할 수 있게 됐다.


지난 7일 퇴원한 환자 엘리자베스 브래드웰은 “암이라는 사실보다 암을 치유하는 과정이 더욱 힘들었다”면서 “종을 치는 것은 힘든 치료를 버텨낸 데 대한 축하의 의미와 다른 환자들에게 당신도 나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들려줘서 좋았다”고 말했다.

환자들에게 노래를 불러준 지 약 10년째에 접어든 쉐퍼는 “음악 치료 프로그램은 모두를 기분좋게 해준다. 환자들 뿐 아니라 노래를 부르고 난 후 직원들도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똑같이 보상받는 느낌”이라며 “앞으로 다른 도시로도 자신의 프로그램이 확산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ABC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