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사고로 기억 잃은 아내와 다시 결혼한 남편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로 기억 잃은 아내와 다시 결혼한 남편의 사연



기억을 잃은 아내와 새롭게 사랑을 시작한 남편의 사연이 세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CBS 뉴스 등 외신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州)에 사는 제프와 앤절라 하퉁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하퉁 부부는 지난 2000년 결혼했지만, 이제 막 결혼한 신혼부부나 마찬가지다. 아내 앤절라가 지난 2013년 10월 뉴욕 맨해튼 교차로에서 차에 치여 외상성 뇌손상으로 지난 십여 년간의 기억을 몽땅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앤절라는 사고 한 달 만에 의식을 되찾았지만, 곁에 있는 남편 제프를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

앤절라는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다. 내 아이들은 2살과 8살 정도 됐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아이들은 17살과 23살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녀는 오래전 세상을 떠난 첫 번째 남편과 여전히 함께 살고 있다고 생각했기에 제프에게 “어떻게 낯선 남자를 남편으로 생각할 수 있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프는 아내를 포기할 수 없었다. 그는 아내가 자신과 행복했던 날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집안 거의 모든 곳에 함께 한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붙이는 것부터 시작했다.

그러고 나서 그는 다시 아내에게 구애하기 시작했고 가장 중요한 점은 그가 절대 그녀 옆을 떠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남편의 노력이 효과를 보인 것일까. 앤절라는 제프와의 결혼식을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두 사람 사이에서 새롭게 사랑이 싹트기 시작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아내가 깨어난지 4년여 만인 지난달 초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다시 결혼식을 올리며 가족과 친구들의 축하 속에 제2의 인생을 함께하고자 맹세했다.



이에 대해 제프는 “솔직히 이런 일이 일어난 데는 이유가 있다고 믿는다”면서 “아내의 사고는 우리 두 사람에게 큰 시련이었지만, 진정한 사랑을 확인한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