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동물학대 논란에도 명맥 이어가는 中 서커스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의 서커스는 전 세계에서 쏟아져 나오는 동물보호 목소리 탓에 관객이 눈에 띄게 줄고 있지만, 여전히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전 세계에서 동물복지관련법이 가장 느슨한 국가로 꼽힌다. 대도시에서는 좀처럼 서커스를 볼 수 없게 됐지만, 소도시나 시골마을에서는 지금도 동물들을 동원한 서커스가 공연되고 있다.

광둥성의 한 서커스단은 최근에도 관객 10명 남짓 앞에서 시베리아호랑이를 동원한 공연을 펼쳤다. 호랑이는 사육사의 손짓에 맞춰 의자에 올라가 뒷발로 앉아있거나 암사자들과 함께 동작을 선보였다.

동물들에게서는 크고 작은 상처를 확인할 수 있다. 사자와 어린 곰은 입 주위에 상처를 입었으며, 더위에 매우 치친 모습이지만 공연을 멈추지 않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야생동물을 동원한 서커스에 대해 전 세계적인 비난이 쏟아지고 일부 국가에서는 이를 법으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 이 야생동물들은 여전히 매력적인 존재로 여겨진다.

이 서커스단의 공동대표인 리 웨이셩은 “많은 중국인들이 야생과는 동떨어진 대도시에 살고 있다. 우리는 (서커스를 통해) 그들을 자연으로 안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표 리 웨이셩과 또 다른 대표 리 루이셩는 2016년, 희귀동물과 멸종위기에 놓인 동물을 불법적으로 운송한 혐의로 체포돼 각각 10년과 8년형을 선고받았지만, 지난해 열린 두 번째 재판에서 법적 처벌을 면제 받았다.



중국인들은 서커스단에 매여있는 동물에 대해 더 나은 보호를 요구하고 있지만, 현지에서 여전히 영업 중인 서커스단 측은 “전통을 지키며 대중과 동물 모두의 이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대중이 자연과 동물에 대해 더 많이 배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