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거대 쓰레기장이 된 카리브해…플라스틱 오염 충격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플라스틱으로 인한 지구촌의 환경오염이 얼마나 심각한 상태인지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은 해안가에서 촬영된 충격적인 영상을 페이스북 등 SNS에 공개해 큰 충격을 던졌다.  

유튜브 등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아름다웠던 바다는 쓰레기장을 방불케하며, 심지어 쓰레기는 파도가 되어 해변으로 밀려온다. 이 영상은 카리브해(海)에 면한 도미니카공화국의 수도 산토도밍고의 해안에서 촬영된 것이다.  

팔리포더오션 측은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오염이 얼마나 심각한 지 보여주는 영상"이라면서 "지난 3일 간 군인과 시민, 자원봉사자 500여 명이 나서 총 30톤에 달하는 플라스틱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해변은 과거보다 깨끗해졌지만 여전히 우리가 해야할 일은 많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플라스틱으로 인한 지구촌의 환경오염은 심각한 수준이다. 우리가 흔하게 사용하는 생수병부터 옷가지, 각종 일회용 일상용품들이 이렇게 바다로 흘러들어가 거대한 쓰레기장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세계경제포럼(WEF)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800억(약 96조원)∼1200억 달러(약 144조원)에 달하는 플라스틱이 바다에 버려지고 있으며 오는 2050년이 되면 무게로 따지면 플라스틱이 물고기보다 많을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분해되면서 생기는 미세입자로 이는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거북과 바다새 등 수많은 생물이 이렇게 파편화된 각종 플라스틱 찌꺼기를 먹이로 착각해 먹고 있다. 물론 이는 먹이사슬을 통해 결국 다시 인간에게 돌아와 궁극적으로 인류 건강과 식량 안보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