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꽃보다 브로맨스’…오바마·바이든 빵집서 깜짝 점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정치 역사상 가장 친밀했던 대통령과 부통령으로 유명한 두 사람이 빵집에서 깜짝 점심을 함께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워싱턴DC 조지타운에 위치한 한 빵집을 찾았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한때는 미국은 물론 전세계를 쥐락펴락했던 두 인물은 정치계에서 최고의 '브로맨스'(bromance·남성들 간의 친밀한 관계)를 과시했다. 과거 연설에서 오바마는 "바이든을 부통령으로 택한 것은 자신을 위해서 뿐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도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격찬했으며 바이든 역시 "나는 놀라운 사람과 함께 한 여정 가운데 일부에 불과했다. 숨이 붙어있는한 같이하겠다"고 화답한 바 있다.



2017년 초 임기를 마치며 언론의 관심에서 멀어진 두 사람은 이번에 함께 빵집에 나타나며 끈끈한 관계가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 경 캐주얼 차림을 한 두 사람은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을 위한 비영리 빵집인 '독 태그 베이커리'(Dog Tag Bakery)에서 샌드위치를 함께 먹었다.



베이커리 측은 "두 사람이 빵집에 들러 이른 점심을 함께했다"면서 "식사 중 많은 대화를 나눴으며 우리 직원들과도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한편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에도 워싱턴DC 인근에서 열린 팝스타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의 콘서트에 나타나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이날 부부 동반으로 콘서트장에 나타난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공연 도중 흥에 겨워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는 모습이 촬영돼 큰 화제를 모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