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원하는 시간 만큼만 일하면 되는 ‘꿈의 직장’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오사카에 있는 파퓨아뉴기니시푸드 회사

▲ 자신이 자유롭게 근무한 시간을 기록하고 있는 직원



초고령화로 인한 인력난이 심각한 일본에 원하는 시간만큼만 일해도 되는 ‘꿈의 직장’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일본 인터넷매체인 ‘소라뉴스24’ 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화제가 된 회사는 오사카에 있는 한 해산물가공업체로, 이 업체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들은 원하는 시간에 출퇴근할 수 있다.

직원들이 근무할 때 지켜야 할 사항은 출퇴근 시간을 엄수하는 것이 아니라, 퇴근하기 전 사내에 있는 칠판에 자신이 근무한 시간을 적어놓는 것뿐이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은 상사에게 보고를 하지 않고 휴가를 쓰는 것이 가능하다.

이 업체가 파격적인 근무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5년 전. 당시 업체는 효율성 향상 및 비용 절감을 위해 인력을 대폭 줄여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그때 업체는 직원들의 수를 줄이는 대신 근무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손봤다. 주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직원들에게 일정부분 이상의 자유를 줄 경우 매일 휴가를 갈 수도 있고, 회사는 파산에 이를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이런 위험요소에도 불구하고 업체는 직원들을 믿기로 결정했다. 스스로 근무시간을 관리하도록 했고, 그 결과 노동관리비용은 30% 감소하고 생산성과 수익은 향상되는 놀라운 결과가 도출됐다.

출퇴근과 휴가가 자유로울 경우 아무도 출근하지 않거나 근무자가 한 사람도 없을 수 있다는 위험도 있었지만 이 역시 기우였다. 지난 5년 간 해당 업체에서 모든 직원이 동시에 퇴근한 날은 단 이틀 뿐이었다.

이 업체는 “사람들은 자신이 원치 않은 일을 할 때 더 천천히 일하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모든 사람이 원하는 일을 수행함으로서 생산성을 최고로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체의 파격적인 근무 시스템은 아이를 키우는 여성들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갔다. 아이가 아프거나 다쳤을 때, 회사 눈치를 보지 않고 아이를 돌볼 수 있기 때문이다.



회사와 직원들은 한 마음으로 회사의 어려운 상황을 이겨냈으며,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이 업체 측은 “우리는 우리가 먹는 음식(해산물)을 만드는 회사이며, 행복하고 집중력 있는 직원들 덕분에 더 안전하게 음식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진=일본 해산물가공업체 파퓨아뉴기니시푸드 페이스북 및 동영상 캡쳐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