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도 게임 해볼래?’…모르는 꼬마에게 자신의 스마트폰 건넨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남성이 옆자리에 착석한 남자 아이에게 자신의 스마트폰을 건네고 있다.



미국 뉴욕의 지하철에서 한 남성이 일면식도 없는 꼬마 아이에게 자신의 스마트폰을 선뜻 건네 아이가 게임을 할 수 있게 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9일 지하철에서 낯선 남성의 친절 행위를 직접 목격한 탑승객 키아 타티야나 데이비스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어폰을 끼고 스마트폰을 사용 중인 남성과 그 옆에 다소곳이 앉아 그의 스마트폰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남자 아이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남성이 스마트폰을 계속 만지작거리며 게임을 하는 동안 아이는 시선을 떼지 못했다. 마치 자신이 게임을 하는 것처럼 푹 빠진 아이는 중간 중간 자신의 의견도 보탰다.

뜨거운 시선이 느껴진 탓인지, 남성은 갑자기 게임을 멈추고 아이를 지긋이 바라보았다. 눈이 마주친 아이는 약간 당황한 듯 잠시 그의 시선을 회피했다. 그러나 이내 남성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건네주자 아이는 기다렸다는 듯 받아들고 게임을 시작했고, 함께 이동하는 동안 계속할 수 있었다.


이를 영상으로 포착한 데이비스는 "오늘 지하철에서 두 사람이 스마트폰을 주고받는 모습에 마음이 찡해져 울 뻔했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이미 페이스북에서만 2만 8000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네티즌들은 "꼬마가 게임을 얼마나 하고 싶었을까? 귀엽다"라거나 "나 같으면 무시 할 텐데, 그의 자발적이고 소소한 선행이 보기 좋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