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 도로 한복판 위에서 일광욕한 서양인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의 한 도로에 앉아 일광욕을 즐기는 서양인들.



대만의 운전자들이 지난 주말에 도시 도로 한복판에서 일광욕 중인 두 남성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15일 대만 싼리방송(三立電視) 등 현지 언론은 지난 12일 일요일 오후 4시 쯤 장화현에 있는 한 미술관 인근 도로에서 찍힌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에는 반바지 차림의 서양인 두 사람이 도로 위에 수건을 깔아놓고 여유롭게 앉아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들의 위험천만한 행동이 장난에서 비롯됐을지도 모르지만 현지 네티즌들은 도로 이용자들에게 “외국인들이 도로에서 일광욕을 하고 있으니 오토바이나 차를 운전하시는 사람들은 조심해야 된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 한 외국인이 심지어 다리를 쩍 벌리고 편안히 앉아있다.



또한 두 남성의 안전문제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쓰지 않으면서 “도로를 하와이 해변으로 착각하는 것 같다”, “내기에 져서 한 짓일 수도 있다”, “두 사람이 술에 취했거나 간이 크거나 둘 중 하나다”라며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한편 현지 경찰은 해당 사진을 본 뒤 외국인 남성들이 있는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경찰이 도착했을 때 그들은 이미 사라진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지 법규에 따르면, 이 두 사람은 300 대만달러(약 1만 1000원)의 벌금을 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플래어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