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와글와글+] 모유수유용 유축기 광고에 ‘젖소’ 등장시킨 회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광고 동영상 캡쳐

▲ 광고 동영상 캡쳐



영국의 한 업체가 모유 수유용 유축기 광고에 젖소를 등장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유축기는 모유수유를 하는 여성들이 모유를 인위적으로 짜낼 때 쓰는 기기로, 세계 각국의 여성들이 사용하고 있다.

문제가 된 광고는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제작돼 총 4명의 여성이 등장하는데, 이들 여성들의 뒤로는 몸이 얼룩덜룩한 젖소 한 마리가 서 있다.

업체는 자사 상품이 콘센트에 코드를 연결해야 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무선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여성은 모유수유를 하는 동안 마치 ‘소’가 된 느낌을 받는다” 등의 카피를 사용했다.

또 광고 도중 실제 젖소에게서 우유를 짜낼 때 사용하는 착유기를 등장시키기도 했다.

해당 업체의 광고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자 순식간에 이를 비난하는 수 천개의 댓글이 달렸다. 빠르게 공유되면서 논란도 일파만파로 커졌다. 모유 수유하는 여성을 젖소에 비유했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자신의 새끼를 돌보고 인간에게 우유를 제공하는 젖소를 비하했다는 비난도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이 업체가 유축기 광고에 소를 등장시킨 것은 매우 멍청한 선택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 아름다운 소는 자신의 우유를 인간에게 주기 위해 인내하고 있을 뿐이다. 젖소들은 인간에게 우유를 제공하기 위해 매일 학대당하고 있으며, 이 광고는 동물복지에 대한 사람들의 무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광고에 비판적인 시각을 보인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의 아이에게 먹이기 위해 모유를 짜내는 인간과 인간에게 식량을 주기 위해 강제로 젖이 짜여지는 젖소를 비교하는 것은 동물학대에 해당할뿐만 아니라, 해당 광고가 여성의 성을 비하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해당 제품에 큰 관심을 보이는 여성들은 “획기적인 제품이다”, “제품 판매가 시작되면 곧바로 구매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문제가 된 업체 측은 “엄마가 된 여성들은 여러 측면에서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우리가 제작한 것은 보다 쉽고 간편하게 모유 수유를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면서 “광고에 등장하는 젖소는 동물복지에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잘 관리하며 촬영에 임하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