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인이 차고서 만든 전자기식 소총, 美 육군 도입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육군이 차세대 소총으로 한 개인이 발명한 전자기식 소총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일(현지시간) 미 콜로라도 스프링스 지역신문 ‘더 가제트’ 보도를 인용해 지역 총기 발명가가 만든 전자기식 소총을 소개했다.

‘리본 건’(ribbon gun)으로 명명된 이 소총의 시제품은 장난감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매년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총기 시제품 전시회 ‘샷 쇼’에 올해 출품됐던 모델이다.



특히 이 총은 하나의 탄환이 아닌 새로운 블록 형태의 탄환과 다중 총열을 적용해 한 번에 탄알 4발을 동시에 발사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총은 기존 기계식 방아쇠가 아닌 전자기 액추에이터를 적용한 새로운 형태의 방아쇠를 사용해 격발 속도를 높였다. 이론적으로는 초당 250회를 발사할 수 있다.

이 총을 개발한 이는 자택 차고에 ‘FD 군수품’(FD munitions)이라는 회사를 차리고 운영하고 있는 마틴 그리어 대표다.



그는 이미 2016년에 관련 기술에 관한 특허를 받았고 내년 중반부터는 민간 레저 모델의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심지어 그의 회사는 미 육군으로부터 군용 시제품 제작을 의뢰받았다. 이에 따라 그는 새로운 시제품 제작을 위해 자신의 자본금과 투자금을 합친 50만 달러(약 5억6000만 원)을 쏟아붇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총은 미래이다”면서 “모든 최고의 물건은 누군가의 차고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사진=FD munition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